•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산 전기차·배터리 세계 시장 점유율↓"···中·獨 선전 때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글로벌 배터리 전기차 年 20% 성장
중국 9.5%p, 독일 3.8%p 각각 상승
"中 정부 자국 배터리 기업 정책자금 지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우리나라 전기차 및 배터리가 지난해 세계 시장 점유율이 하락했다. 중국 및 독일 등의 선전 때문이다. 이에 한·미 협력 강화와 신흥 시장 공략을 통해 추격에 나서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따르면 국제무역센터(ITC)의 세계 무역통계를 기초로 연평균 20% 이상 성장 중인 글로벌 배터리 전기차(BEV)와 리튬이온 배터리 산업의 지형 변화 및 한국의 과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기준 BEV 세계 5대 수출국(독일, 벨기에, 중국, 한국, 미국)의 세계 수출 시장 점유율은 2020년 대비 중국이 9.5%p, 독일이 3.8%p 각각 상승했다.

반면 한국과 벨기에, 미국은 각각 0.8%p, 2.1%p, 8.5%p 감소했다. 중국의 BEV 점유율이 상승한 것은 지난해 테슬라 상하이공장을 포함해 상하이자동차, BYD, NIO 등 중국 기업의 유럽연합(EU) 수출이 전년 대비 513.9%나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EU는 BEV의 세계 최대 수입 시장으로, 중국의 점유율은 2020년 4.2%에서 지난해 15.9%로 11.7%p 급등했다.

리튬이온 배터리의 지난해 기준 세계 5대 수출국(독일, 중국, 한국, 폴란드, 헝가리)의 세계 수출 시장 점유율은 2020년 대비 중국 2.9%p, 폴란드 1.8%p, 독일 1.2%p, 헝가리 0.3%p 각각 상승했다. 하지만 한국은 2.0%p 줄었다. CATL, BYD, CALB 등 중국 기업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포함한 출하량 기준 전기차 배터리 세계 시장 점유율은 2020년 38.4%에서 지난해 48.7%로 10.3%p 증가했다.

반면, 한국 배터리 3사(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2020년 34.7%에서 지난해 30.4%로 4.3%p 줄었다. 일본의 경우 같은 기간 6.2%p 감소했다. 다만 중국 기업의 전기차 배터리 세계 시장 점유율은 1위이지만, 수출보다 내수 비중이 높아 중국 시장을 제외한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한국산 점유율은 2020년 52.4%에서 2021년 57.0%로 4.6%p 증가하며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중국은 풍부한 배터리 원자재 매장량과 중국 정부의 자국 배터리 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을 통해 세계 1위 배터리 전기차 강국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새 정부는 지난해부터 배터리 공급망을 재구축하고 있는 미국과 한·미 전기차·배터리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새 정부는 국내 관련 인프라 확충과 함께 기업의 중국·인도네시아 등 신흥 시장 공략을 위한 정책 지원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