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포스코, 수소사업 힘 준다···최정우·정의선 협업 공식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6일 포스코-현대차 수소사업 협력 MOU 체결
포항·광양제철소 운송차 1500대 수소트럭 전환
수소차용 차세대 소재 개발 협력키로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16일 포항 포스코에서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현대자동차그룹과 손잡고 수소 관련 사업에서 다각적인 협력을 진행하기로 16일 합의했다. 이로써 최정우 회장이 올해부터 본격 추진하는 수소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포스코는 포항·광양 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철강재 운송 트럭을 수소전기차로 전환하는 내용과 수소차용 차세대 소재 개발 등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현대차와 체결했다.

이날 양사 경영진은 포항 포스코 청송대에서 만나 수소 사업 협력 방안에 합의했다. 현대차에선 정의선 회장과 공영운 전략기획담당 사장, 박종성 현대제철 부사장이 참석했고 포스코에선 최정우 회장과 김학동 철강부문장 사장, 유병옥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정의선 현대차 회장의 포스코 사업장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양사 협력 움직임을 놓게 재계 안팎에서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정우 회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포스코그룹은 현재 7천톤의 부생수소 생산 역량을 갖추고 있고, 해외 그린수소 프로젝트 참여도 추진 중”이라며 “포스코그룹이 수소를 생산·공급하고 현대차그룹이 이를 활용하는 관점에서 다양한 협력 기회를 찾아 수소 경제 이니셔티브를 확보하겠다”고 수소 사업 의지를 밝혔다.

포스코는 현대차와 협력을 통해 원자재 운반 트럭을 단계적으로 늘리면서 1500대 수소전기차를 제철소 사업장에서 운영키로 했다. 현대차는 수소 상용 트럭 등을 개발하고, 포스코는 제철소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를 수소트럭의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제철소 내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도 진행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제철소에 운영중인 철강제품 운송 대형트럭은 현재 1500대로 모두 수소전기차로 전환하게 된다”며 “제철소에 구축하는 충전소는 투자 계획이 수립 중”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포스코가 자랑하는 철강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차용 차세대 소재 개발과 적용 연구에서도 협업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이밖에 양사가 개별적으로 추진 중인 수소 사업에서도 힘을 모은다. 포스코그룹의 부생수소 생산 능력과 현대차그룹의 연료전지 사업 역량을 합쳐 국내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공동 개발키로 했다. 해외에서는 그린수소 생산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포스코는 지난 연말 정기 임원인사와 함께 조직 개편을 단행하며 산업가스·수소사업부를 CEO 지속으로 신설했다. 포스코 구매투자본부장으로 일해온 유병옥 부사장이 수소사업을 이끌게 됐다. 산업가스·수소사업부 산하에는 총 5개의 임원단위 실 조직을 두고 우수 인력도 배치했다.

지난해 포스코는 철강 본연 사업에서 창사 이후 첫 분기 적자를 내면서 신성장 동력 사업 발굴에 더욱 힘쓰는 모습이다.

최 회장은 포스코케미칼이 담당하고 있는 전기차용 2차전지 소재 부문을 신성장 사업으로 투자를 확대해 나가면서 첫발을 내딛은 수소 사업은 장기 프로젝트로 정하고 미래 먹거리로 키운다는 복안이다.

지난해 12월 포스코는 오는 2050년까지 수소생산 500만톤 체제 구축 및 수소 사업 매출 30조원 달성 계획을 담은 ‘그린수소 선도기업’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일각에선 포스코가 현대차와 협력을 하면서 친환경 사업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는 평가도 나온다.

재계 한 관계자는 “포스코 입장에선 매출 확대 측면보단 제철소 환경오염 이미지 개선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 “정의선 회장은 4대 그룹 중심의 협업을 다른 그룹사로 확대하려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