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모빌리티’ 독자노선 걷겠다는 현대차그룹···‘애플카’ 협상 중단 공식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대차·기아, 공시통해 “결정된 바 없다” 밝혀
애플카 관련 ‘현대차그룹’ 매력적인 협력 대상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미래차 개발 속도
도심형 모빌리티,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 준비도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자동차그룹이 애플의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와 관련된 협의 중단을 공식화했다. 지난달 협력설이 제기된 이후 한 달 여만이다.

하지만 다른 기업과의 파트너십이나 애플과의 협상 테이블이 닫힌 뜻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했다.

8일 현대차·기아는 각각 개별 공시를 통해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다”면서도 “아직 초기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애플이 현대자동차그룹과 애플카를 개발하기로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온 이후 자율주행 부문 협업에 대한 구체적 정보가 쏟아져 나왔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은 “기아차가 애플카 조립을 위해 부품 공급사들과 접촉하고 있다”며 30억달러라는 구체적인 금액까지 거론했다.

이 외 다수 매체들 또한 “미국 조지아 주에 위치한 기아 공장에서 오는 2024년부터 애플카 생산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망하며 현대차그룹과 애플과의 협업을 기정사실화했다.

이에 반해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를 포함한 주요 외신은 “애플과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논의가 잠정 중단됐다”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현대·기아차와 전기차 개발을 위한 논의를 최근 중단했다”며 “관련 논의가 언제 재개될 지는 불투명해 보인다”고 전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와 관련 애플에게 있어 현대차그룹은 여전히 매력적인 협력 대상이라고 봤다. 이는 현대차그룹이 세계 5위권의 완성차 생산 기반과 2위권의 친환경차 판매실적, IT, 배터리업체들과의 관계성 등 미래 자율주행차와 관련 상당한 수준의 위치에 올라서 있기 때문이다.

이와는 별개로 현대차그룹은 신개념 미래 모빌리티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미 미국 앱티브와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을 설립하고 올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기반의 전기차 출시를 준비하는 등 미래차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미래 친환경 미래모빌리티의 3대 축으로 꼽히는 완성차, 부품, 배터리 등은 한국의 글로벌 경쟁력이 높아 현대차그룹에 우호적인 환경이다. 우선 현대차그룹은 수소전기차 생산기술과 능력 면에서 부동의 글로벌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의 경우 세계 점유율 4위지만 올해부터 생산능력을 올린다면 1위로 올라서는 것은 시간 문제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역시 글로벌 톱 메이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부터 울산공장에 전기차 전용라인을 가동한다. 노조와 협의가 이뤄지는 대로 해외 공장에도 전기차 생산라인을 추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 최근 정의선 회장이 직접 현장을 점검한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와 친환경차 중심의 도심형 모빌리티,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 등은 미래차를 차근히 준비하고 있다.

K-배터리는 현대차그룹 미래 모빌리티의 든든한 우군이다. 글로벌 배터리 1위 업체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이 파우치형과 원형, 각형 등 각종 전기차용 배터리의 선두주자로 꼽힌다.

이들 3사는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기아차를 아우르는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애플이 현대차를 통해 전기차를 생산한다면 초기 배터리 협력에도 유리한 조건이다.

미래차 핵심 ‘부품’도 월등하다. 하만을 통해 자동차 전장사업 확대를 본격화하는 삼성전자는 물론 마그나와 함께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인 ‘엘지마그나이파워트레인(가칭)’을 설립하는 LG전자 등이 독보적인 전기차 부품업체로 위치를 확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자율주행차도 단계별로 완전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등 여러 가지가 있다”며 “현대차가 공시에서 ‘자율주행차’라고만 언급했기 때문에 어떤 단계의 자율주행차인지 또 애플과 전기차 부분에서는 협력을 진행 중인지 등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많기 때문에 앞으로 애플과 다시 협의를 할 수도 있지만 그렇게 된다면 현대차가 다소 불리해질 수는 있다”며 “전략적 제휴는 협상이 완료되기까지 철저하게 비밀리에 부치는 것이 업계의 규칙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