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 '장학퀴즈' 40년..."나무를 키우듯 사람을 키운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EBS 장학퀴즈 방송ⓒSK


국내 최초의 고등학생 대상 퀴즈 프로그램인 장학퀴즈가 18일로 40주년을 맞았다.

장학퀴즈는 SK그룹의 전신인 선경그룹의 후원으로 1973년 2월 18일 MBC에서 첫 방송을 탄 이후 방송국 사정으로 1996년 10월 잠시 중단됐다가, 최태원 SK㈜ 회장의 의지로 지난 1997년 1월 EBS에서 재방송돼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는 장수 프로그램이다.

세월 만큼이나 그동안 장학퀴즈가 세운 기록도 대단하다. 방송횟수 1950회에 출연한 학생들만 1만6000여명에 달하고, 장학생 3100여명이 배출됐다. 이는 "사람을 키우듯 나무를 키우고, 나무를 키우듯 사람을 키운다"는 선대회장인 故최종현 회장의 인재양성 정신이 이어진 결과다.

SK 인재경영은 장학퀴즈가 첫 방송을 탄 이듬해인 1974년 고 최종현 회장이 5,540만원의 사재를 출연해 한국고등교육재단을 설립하면서 본격화된다. 한국고등교육재단은 자원이 없고, 오로지 인재에만 기댈 수 밖에 없었던 당시의 현실을 감안, 한국의 우수한 학생들이 미국 등 선진국의 세계 최고 수준 교육기관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섰다.

이후부터 현재까지 사회과학, 자연과학, 동양학, 정보통신 분야에서 570여명의 박사학위자를 배출했고, 현재도 190여명의 해외 유학생이 재단의 지원을 받고 있다.

재단 장학생 출신 중에는 한국인 최초의 미국 하버드대(화학과) 종신 교수인 박홍근 교수를 비롯해, 이수종 교수(서울대 물리학과), 천명우 교수(미 예일대 심리학과), 한진용 교수(UCLA 경제학과), 염재호 교수(고려대 행정학과) 등이 각 전공 분야에서 일가를 이뤘다.

SK그룹은 또 1972년부터 SK임업(옛 서해개발)을 설립, 나라의 인재를 키우는 장학사업 재원을 마련할 목적으로 조림사업에 나섰다. 현재 SK임업이 전국에 보유한 조림지 면적은 4100여ha(약 1200만 평)로, 남산 13개 또는 여의도 5배에 달한다. SK 인재의 숲에서 자라고 있는 자작나무 등은 인재육성에 쓸 예정이다.

SK그룹은 지난 2000년부터 장학퀴즈를 중국으로까지 넓혀 중국 베이징 TV를 통해 중국판 장학퀴즈인 SK 장웬방(壯元榜)을 후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약 650여 회가 방송됐으며, 출연 학생 3400여명, 출연 희망자를 합하면 10만 여명에 이를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SK 장웬방’은 공익성을 인정 받아 2010년 우리나라 방송심의위원회격인 중국 국가광전총국(國家廣電總局) 주관 성광상(星光奬)에서 청소년 TV 프로그램부문 대상을 받기도 했다.

SK그룹 홍보담당 이만우 전무는 “SK 인재경영은 ‘50년 수목(樹木), 100년 수인(樹人)’이라는 철학이 말하듯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노력에서 기반한다”면서 “SK는 지난 40년간 한결같았던 것 처럼 국가의 중요한 성장동력으로서의 인재를 지속적으로 양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민철 기자 tamados@

관련태그

#SK

#인재양성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