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윤 대통령 정면 비판···"욕했지 않나,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있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처음으로 직접 언급
"겁박한다고 생각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 없어지지 않아"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비속어'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지금 들어도 '바이든' 맞지 않나. 욕했지 않나"라고 직격했다. 그동안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직접 언급을 자제하던 이 대표가 정면으로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전남 무안군의 전남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가지고 있다.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적절하지 않은 말을 했지 않나. 잘못했다고 해야 한다"며 "그런데 어떻게 언론사를 겁박하고 책임을 묻겠다. 진상 규명을 하겠다는 말을 그렇게 쉽게 내뱉을 수가 있나"라고 질타했다.

이어 "진상을 규명하는 첫 번째 길은 내가 뭐라고 말했으니 이와 다르다 이렇게 말해야 되는 거 아닌가"라며 "본인이 한 말을 기억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이 한 말이 맞을 것이다. 나는 기억 못하겠는데 틀릴 가능성이 있다는 게 대체 상식에 부합하는 말인가 의문이 간다. 국민을 존중하시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날 이 대표의 정부와 여당을 향한 발언의 수위는 이전보다 높았다. 전날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통과를 분기점으로 내달 4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 등에서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른바 '쌀값정상화법'을 반대하는 국민의힘도 강하게 몰아붙였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정말로 적반하장의 얼굴이 두껍다는 생각이 든다"며 "쌀값 때문에 많은 분들이 고통받고 있어 민주당이 쌀값 정상화를 위해서 시장 격리를 강화하는 법안 만들어 소위에서 처리하려 할 때도 반대했다. 이번에는 전체회의에서 의결하려고 했더니 안건조정회의 회부에서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쌀값정상화법 개정까지 극렬하게 반대해 놓고 온 동네 현수막에 쌀값은 국민의힘이 책임지겠다고 붙여놨다"며 "국민을 대체 뭐로 아는 것인가. 국민의힘이 계속 국민을 기만하고, 반민주적 행태 보이면 언젠가는 반드시 상응하는 책임을 지게 된다는 것을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다시 한번 말하지만, 국민도 생각하는 머리가 있고 판단하는 지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반드시 기억하시기 바란다"며 "생각이 언젠가는 행동으로 드러나게 된다는 것도 유념하시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