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재부 "환율 급변동 주체는 국내···대책 내놓을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부가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의 주체를 역외가 아닌 국내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4000억 달러가 넘는 외환보유액, 2조1000억달러 이상의 대외자산을 보유한 만큼 어려운 상황이 오면 준비한 대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기획재정부 김성욱 국제경제관리관은 28일 기재부 기자실에서 예정에 없던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김 관리관은 현재 원/달러 환율 급등 상황에 대해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나 2008년 금융위기 때는 원화만 급격히 절하됐지만 지금은 다른 통화도 비슷하게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원인이 우리 내부보다 밖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내부의 문제가 아닐까 하는 트라우마 때문에 국민께서 걱정을 하니 그런 말씀을 계속 드리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관리관은 "현재 환율의 급변동 상황이 역외 움직임 때문은 아니다"라면서 지금 우리 시장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것은 국내 주체"라고 말했다.

국내 수출입기업이나 국민 등 경제주체가 달러를 사들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관리관은 다만 이 부분에 대해 "시장에서 일부 심리의 쏠림이라는 것이 있는 것이고 전세계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면서 "사재기라는 식으로 비난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부연했다.

김 관리관은 "외환 건전성과 관련해선 외환보유액이라는 최후의 보루를 두고 있고 민간 대외자산도 어느 정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어려운 상황이 오면 우리가 준비했던 것들을 토대로 대책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8월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364억달러다.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8년 2012억달러와 비교하면 2배가 넘는다.

같은 기간 한국의 대외자산은 2008년 말 기준 5328억 달러에서 올해 2분기말 2조1235억달러로 늘었다. 대외순자산은 -703억 달러에서 7441억 달러로 늘었다.

단기외채는 1457억달러에서 1839억달러로 늘어나는 데 그쳤다. 경제 규모 증가에 비하면 단기외채 증가 폭을 상당 부분 통제한 것이다.

이에 따라 총외채에서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비율은 72.4%에서 41.9%로 내려갔다.

은행 외화 유동성커버리지 비율(LCR: Liquidity Coverage Ratio)은 현행 은행권 규제 수준인 80%를 124.1%를 기록 중이다.

김 관리관은 현재 상황에 대해 "외국 주요 언론이 역환율 전쟁이라는 표현을 쓴다. 일본도 24년만에 시장 개입을 하는 등 각국의 외환당국이 매일 전쟁에 준하는 상황을 맞고 있다"면서 "어려운 상황이 오더라도 지금까지 위기 대응을 해온 것들을 토대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