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5G 날개에 2Q 날아오른 SKT···"5G·신사업 성장 모멘텀"(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매출 4.2조, 영업이익 4596억원···전년比 4%, 16% 증가
'5G 가입자 증가·마케팅비 절감·신사업 호조' 수익 이끌어
촘촘한 5G 중간요금제, 가입자 증가→매출 증대 기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전경.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5G 및 사업군 중심의 성장 전략에 힘입어 2분기 호실적을 달성했다. 사측은 하반기에도 5G 고객 확보와 신규 사업을 중심으로 성장 모멘텀을 이어갈 수 있다고 자신했다.

9일 SK텔레콤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매출 4조2899억원, 영업이익 4596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4%, 16.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당기순이익은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등이 제외돼 2581억원을 거둬 전년 대비 67.6% 감소했다.

5G 가입자 증가와 마케팅비 절감이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 SK텔레콤은 지난 1분기 5G 가입자 1000만 명을 돌파한 데 이어 이번 분기에는 가입자 1168만을 기록해 이동전화 기준 가입자 절반을 5G로 채우는 데 성공했다.

5G 가입자 증가로 2분기 ARPU(가입자당평균매출)는 3만656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늘었지만 이 기간 마케팅비는 7580억원으로 5.8% 줄며 수익성을 높였다. 이로써 2분기 SK텔레콤 영업이익률은 10.7%에 달했다.

신규 사업들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전년 대비 3.6% 증가한 매출 1조33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1.8% 증가한 782억원이다.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한 엔터프라이즈 사업도 매출 3743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대비 13.8% 증가했다. 클라우드 사업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3% 증가하는 등 급성장하고 있다.

구독 서비스는 올해 상반기 총 상품 판매액(GMV) 2600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T우주는 20~40대를 중심으로 이용자 120만명을 돌파하는 등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출시 1년을 맞이한 '이프랜드'도 MAU(월간 실 사용자 수) 163만명, 누적 다운로드 870만회를 기록했다.

SK텔레콤은 하반기에도 5대 사업군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내며 성장 모멘텀을 이어갈 방침이다. 김진원 SKT CFO는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SKT 2.0시대의 성장 전략으로 제시한 5대 사업군이 고르게 성장하며 실질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지속적인 성장과 혁신이 주주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출시한 5G 중간요금제를 통해 5G 가입자의 저변을 확대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김지형 SK텔레콤 통합마케팅전략 담당은 "5G가 성숙기에 접어든 만큼 다양한 데이터 사용과 고객 니즈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4만~10만원 까지 1만원 간격으로 촘촘한 요금제를 갖추게 됐다. 5개 요금제가 한 번에 출시됐기 때문에 실제 이용자의 반응을 살핀 뒤 매출 효과를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