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엠게임 대표 IP '귀혼', P2E 게임으로 재탄생한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사진=엠게임

엠게임이 자사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 매출원을 다각화해 성장을 지속한다.

엠게임은 자사의 RPG(역할수행게임) '귀혼'의 IP를 활용해 레트로퓨처가 개발한 P2E(Play To Earn) 모바일 게임 '소울세이버:아이들 세이버스'가 5월 중 사전예약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귀혼은 귀신 몬스터와 한판 승부를 펼치는 횡스크롤 RPG로, 2005년 공개 서비스를 시작해 '열혈강호 온라인', '영웅 온라인'과 함께 엠게임의 대표 무협 게임으로 자리 잡은 장수 온라인게임이다.

귀혼 IP로 개발된 '소울세이버:아이들 세이버스'는 방치형 전략 시뮬레이션 장르로, 육성과 강화, 파밍, 경쟁 등 전략적인 재미요소를 느낄 수 있는 블록체인게임이다. 게임 플레이의 피로도를 대폭 낮춰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됐으며 P2E 요소를 더했다.

지난해 12월 레트로퓨처와 귀혼 IP(지식재산권)에 대한 사업 제휴 계약을 체결한 엠게임은 IP 홀더로 귀혼 개발 소스 및 그래픽 등을 공유하고, 수년간 다져온 글로벌 게임 사업 노하우를 제공하는 등 어드바이저로 참여하고 있다.

레트로퓨처는 귀혼의 IP를 활용한 블록체인 모바일 게임을 개발, 직접 서비스 예정으로 귀혼이 인기를 끌었던 필리핀, 태국 등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P2E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진규 레트로퓨처 대표는 "귀혼은 P2E 게임의 인기가 뜨거운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인지도가 높은 IP로 주요 인기국인 태국, 필리핀 등을 공략하는데 주효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글로벌 유저들이 P2E 게임에 대한 즐거운 경험,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소울세이버:아이들 세이버스' 개발에 최선을 다했으니 많은 기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명근 엠게임 사업전략실장은 "그간 안정적인 개발력과 운영 능력을 선보인 레트로퓨처와의 업무 협력으로, P2E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IP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양사 모두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은 물론 지속적인 매출 확보를 위해 IP 프로젝트 관련 협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