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군복무 호봉 인정 의무화···예비군 훈련비 2배 인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5일 페이스북에 쉰두 번째 ‘소확행’ 공약 발표
“동원예비군 훈련기간 4년에서 3년으로 단축”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걸어서 민심 속으로’ 연남동 거리 걷기 행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에서 열린 '걸어서 민심 속으로’ 연남동 거리 걷기 행사에서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호봉과 임금 산정 시 군 경력 인정을 의무하고, 예비군 훈련 기간 단축과 훈련비 인상을 공약했다. ‘군 복무 상해보험’에 이은 2030 남성 표심을 겨냥한 공약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쉰두 번째 ‘소확행’ 공약을 통해 “군복무를 존중하며, 나라를 지킨 봉사에 대해 국가가 마땅히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며칠 전 정부가 군경력과 학력의 시기가 일부 겹친 교원들의 중복 호봉을 불인정하고, 지급된 급여 일부를 환수하겠다고 통보했다는 기사를 접했다”며 “우리 사회가 아직도 군 의무 복무로 보낸 시간을 가볍게 보는 것이 아닌가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호봉 및 임금 산정 시 ‘군경력 호봉 인정’을 의무화하겠다”며 “예비군 훈련 기간도 단축하고, 동원훈련 보상비도 대폭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동원예비군 훈련기간을 4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생업을 중단한 채 훈련소에 입소해 훈련을 받지만 훈련 보상비는 2박 3일에 6만3000원으로 최저시급에도 한참 못 미친다”며 “지난 총선 때 민주당 공약보다 2배 인상해 일 20만원을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제시했다.

이 후보는 “줄곧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렸다”며 “조국 수호를 위해 희생한 시간을 정당하게 보상하는 정부를 만들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