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백화점, 코로나19 직격탄에 1분기 영업익 80.2%↓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면세점 손실 축소에도 백화점 이익 급감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현대백화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이익이 급감했다. 면세점 사업이 손실을 줄였는데도 백화점의 이익이 크게 줄어들어서다.

현대백화점은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0.2% 감소했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49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3.7% 줄었고, 당기순이익도 64.4% 감소한 239억원에 머물렀다.

현대백화점의 실적이 크게 악화한 것은 백화점 사업이 코로나19 영향으로 부진했기 때문이다.

백화점(현대백화점·한무쇼핑)의 순매출액은 1분기 39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7% 줄었다. 영업이익은 65.3%나 급감한 342억원까지 줄어들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영업환경 악화로 매출액이 줄었고, 매출액 감소로 고정비 부담이 늘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면세점 사업은 비교적 선방 했다는 평가다. 현대백화저면세점의 1분기 순매출액은 8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4%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194억원으로 전년 동기(236억원)보다 개선됐으며, 전기(141억원)보다는 증가했다. 지난 2월 20일 두 번째 시내면세점인 동대문점을 오픈하면서 매출액이 늘고 손실이 개선된 반면 손실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오는 6월 대전 아울렛과 하반기 남양주 프리미엄아울렛 출점 등이 예정돼 있어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현대백화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