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내년 공립 중·고교 교과교사 4천898명 선발···올해보다 11% 증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이 내년 공립 중·고등학교 교과 신규교사로 4천898명을 선발한다.

교육부는 각 시·도 교육청의 2023학년도 공립 중등·특수(중등)·보건·영양·사서·전문상담교사 선발인원을 취합해 5일 발표했다.

중등 교과교사 전체 선발 인원은 올해(모집공고 기준 4천410명)보다 488명(11.1%)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611명을 선발해 올해보다 221명(56.7%) 늘고, 세종은 105명을 선발해 올해보다 40명(61.5%) 늘어난다. 경기는 1천405명, 경북과 경남은 각 300명을 선발한다.

이에 비해 지난해 58명을 선발했던 광주는 올해 17명만 뽑는다고 공고해 감소폭(-70.7%)이 가장 컸다.

교과교사와 달리 특수교사를 포함한 비교과교사의 경우 선발인원이 큰 폭으로 줄었다.

중등 특수교사의 경우 올해(588명)의 3분의 1 수준인 194명만 모집한다.

경기는 올해보다 187명 감소한 35명, 서울은 49명 줄어든 31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특히 강원(0명), 대전·세종(각 1명), 대구(3명), 울산(5명) 등 10개 시·도는 중등 특수교사 선발인원이 10명 미만인 것으로 집계됐다.

비교과 가운데 보건교사의 경우 올해(783명)의 절반 수준인 395명을 선발한다. 서울(2명 증가)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선발인원이 올해보다 줄었다.

영양교사 역시 올해(637명)의 절반 이하인 313명을 뽑는다. 서울·광주·인천·경북 등 4개 지역을 뺀 나머지 지역의 선발인원이 올해와 같거나 줄었다.

사서교사는 올해(215명)의 5분의 1 수준인 42명을, 전문상담교사는 올해(801명)의 3분의 1 수준인 246명을 뽑을 예정이다.

사서교사는 대구·충북을 제외한 모든 시·도가, 전문상담교사는 모든 시·도가 선발인원을 올해보다 축소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