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늘 날씨]오후부터 수도권·충남 빗방울···4일 오전까지 전국서 내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다음 주 화요일인 4일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비가 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현재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에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시속 75㎞로 동북동진하면서 비 오는 지역이 점차 넓어지겠다.

2일 오후부터는 수도권과 충남에도 비가 내리겠고 밤이 되면 강원도·충북·경북북부내륙에서도 비가 오기 시작할 전망이다.

개천절인 3일엔 중부지방·전북북부·경북북부에 비가 오겠다.

특히 이날 새벽과 오전 사이에는 경북남부와 경남에도 비가 종종 내리겠다.

4일 오전까지 전국에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강원내륙·강원산지·충북북부·경북동부내륙·동해안은 4일 밤까지 비가 올 수 있다.

2~4일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충남북부서해안·서해5도 50~100㎜(경기북서부 많은 곳은 120㎜ 이상), 강원영서·충남남부서해안·충청북부내륙 30~80㎜, 강원영동·충청남부내륙·경북북부·전북북부·울릉도·독도 10~60㎜, 경북남부·경남·전북남부·전남·제주 5~30㎜다.

3일까지 내리는 비는 발해만 쪽에서 동진하는 저기압 때문에 우리나라에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내리는 것이라 강수 중심이 중부지방이 되겠다.

4일 비는 북서쪽에서 우리나라로 다가오는 찬 공기가 이미 들어와 있는 따뜻한 공기와 충돌해 비구름대를 다시 발달시켜 내린다. 이 비구름대는 남동진할 전망으로 이에 4일 비는 서쪽부터 그쳐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일 밤과 3일 아침 사이, 3일 밤과 4일 새벽 사이 수도권과 충남북부서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시간당 20~30㎜씩 내릴 수 있다"라면서 "일부 지역엔 4일까지 돌풍이 불면서 천둥과 번개가 칠 수 있으니 대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서해안에 2일 밤부터, 3일 오전부터는 서해안 외 지역에서도 순간풍속이 시속 55㎞에 달하는 강풍이 불겠다. 특히 강원산지와 섬 지역엔 3일 밤부터 순간풍속이 시속 70㎞에 달할 때가 있겠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