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광주서 비상경제민생회의···"디지털 기반으로 국민 건강 지키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정부,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 발표
"광주는 AI 대표 도시"···제도·재정 지원 약속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한 윤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디지털을 기반으로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기 위해, 인공지능 의료 기술을 활용해 국민의 건강을 든든히 지키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제 8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며 "글로벌 인공지능 경쟁력을 세계 3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데이터 시장 규모를 지금보다 2배인 50조원 이상 확대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돌봄 로봇과 인공지능 전화 서비스로 혼자 계신 어르신들 일상을 더욱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플랫폼 정부는 행정 서비스의 획기적 개선과 함께 사회 안전망을 더 촘촘하게 이어줄 것"이라며 "클라우드 기반 병원 정보 시스템이나 인공지능 의료 기술을 활용해 국민의 건강을 든든히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양자컴퓨팅, 메타버스와 같은 다양한 전략 분야에 집중 투자해 초인류 초격차를 확보해 나가겠다"며 "무엇보다 디지털 인재 양성을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디지털과 인공지능 정책 방향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후속 조치를 담은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을 발표했다.

차세대 인공지능 원천 기술 개발, 공공·민간 데이터 활용 제도적 기반 조성, 대·중견·중소기업 디지털 협업 공장 구축, 디지털 사회 기본법 제정 등 추진 내용이 포함됐으며 이를 통해 2027년까지 국가 디지털 경쟁력을 세계 3위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한편 윤 대통령은 AI 산업 거점이 될 광주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광주는 일찌감치 인공지능 대표 도시로서 도약할 준비를 마친 곳"이라며 "명실상부한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거듭나도록 제도·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광주에 복합 쇼핑몰이 들어선다고 한다"며 "인공지능을 비롯한 최첨단 디지털 기술이 적극 활용돼 세계적인 디지털 혁신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광주시에서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