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부, 쌀값 폭락에 '사상 최대' 쌀 45만t 시장 격리 나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부가 최근 급락세를 보이고 있는 쌀값 안정화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인 45만톤(t)의 쌀을 시장 격리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산지 쌀값이 1977년 관련 통계를 잡기 시작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하자 10∼12월 수확하는 올해 신곡과 지난해 수확한 구곡을 합쳐 총 45만t을 매입, 물량을 시장에서 격리함으로써 쌀값을 떠받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5일 오전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제4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쌀값 안정을 위해 수확기 초과 생산량 이상 물량을 전량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연내 쌀 45만t을 시장에서 빼내기로 하는 등 '쌀값 안정화 대책'을 결정했다.

이는 지난 2005년 공공비축제 도입 이후 총 10차례 시행된 수확기 시장격리 물량 중 최대치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산지 쌀값은 지난해 10월부터 하락세를 보였고, 지난 15일 기준 20㎏당 4만725원으로 1년 전(5만4228원)보다 24.9% 떨어졌다. 지난 1977년 관련 통계를 조사한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지난해보다 10만t 증가한 공공비축미 45만t 구매까지 고려하면 올해 수확기 총 90만t이 시장에서 격리되는 효과가 생긴다.

시장에서 격리되는 90만t은 올해 쌀 예상 생산량의 23.3%에 달하고, 이 역시 2005년 공공비축제도 이후 최대 물량이다.

지금껏 수확기 시장에서 격리되는 비율은 8.3∼18.1% 수준이었다.

국회는 정부가 이날 발표한 쌀값 안정화 대책을 검토하고 26일 전체회의 안건으로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올려 논의할 방침이다.

윤서영 기자 yun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