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UDC 2022

이재상 하이브아메리카 대표 "레벨스, 디지털 수집 판도 바꿀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3일 UDC 연사 참여···두나무-하이브 합작법인 레벨스 소개
'NFT 확장성' 견해 밝혀···디지털 수집 문화 발전 예견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상 하이브아메리카 대표. 사진 = 두나무 제공

"모바일이 새로운 디지털 경제시스템을 만든 것처럼 NFT도 소비자 변화를 만들 것입니다. 하이브에선 '레벨스'를 통해 디지털 콜렉터블(수집품) 경제를 펼쳐 나갈 것입니다".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는 23일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UDC) 2022'에 연사로 참여해 두나무와의 합작법인(JV) '레벨스'를 활용해 NFT 시장 개척에 나설 것이라 밝혔다.

이 대표는 "지금 NFT 시장을 보면 2000년대초 모바일 시장 비슷하다"며 "과거엔 TV, 콘솔 통해 미디어를 활용 했지만, 모바일 콘셉트가 도입됐고 이로 인해 모바일 광고나 콘텐츠 소비 결제 인증 등이 최우선으로 자리잡았다. 모바일이 하나의 표준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모바일이 새로운 디지털 경제 시스템을 만든 것처럼 NFT도 소비자 변화를 만들 것"이라며 "확장성만 담보할 수 있다면 디지털 콜렉터블(수집품) 시장도 만들어질 것이다. NFT는 하나의 툴, 스토리지, 디지털 자산 거래에 있어 유용한 도구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최근 디지털 아트 버블 꺼지고 있는데 그럼에도 NFT의 유용성이나 다이나믹한 특성은 뜨겁다"라며 "하이브에서는 레벨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장기적 모델을 만들어 디지털 경제를 펼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블록체인 산업의 확장성에 대한 견해도 드러냈다. 그는 "블록체인은 지금 확장성 이슈를 겪고 있다"라며 "최근 들어 디파이(Defi), DAO(다오), P2E(Play 2 Earn), NFT 분야가 커지고는 있으나 여전히 확장성 어려움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인터넷 유저가 52억명이 존재하는데, 블록체인 월렛(Wallet)은 3억 개에 불과하다"라며 "전체 인구의 3%만이 블록체인 월렛을 사용하는 것이다. 현재 블록체인 사업자들은 3%를 차지하기 위해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일 이 수치를 30%까지 끌어올리거나 기존 플랫폼 경쟁에서 이긴다면, 파급력은 클 것이다"라며 "이러한 특성을 고려해 블록체인 팬덤을 확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웹2.0 겾에에서 콘텐츠 플랫폼을 기반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모델을 구축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