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에너지솔루션 "하이니켈 파우치 배터리에 CTP 공정 적용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에너지솔루션 폴란드 전기차 배터리 공장.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이 업계 최초로 하이니켈 파우치형 배터리에 차세대 배터리 공정 'CTP'(Cell To Pack) 기술을 적용하겠다고 20일 발표했다.

최승돈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개발센터장 전무는 이날 서울 강남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된 이차전지 컨퍼런스 'KABC 2022'에서 이 같이 밝혔다.

통상 전기차에 장착되는 배터리는 '셀→모듈→팩' 단위로 구성된다. 모듈은 셀 10~20개를 묶어 셀을 보호하고 전압과 용량을 키우는 역할을 한다. 모듈 8~40개를 묶어 최종적인 배터리 팩을 만든다.

LG에너지솔루션이 적용하기로 한 CTP 공정은 중간 단계인 모듈을 제거하는 고도화 공정 기술이다. CTP 공정을 적용한 배터리는 그동안 모듈이 차지해 온 공간만큼 더 많은 배터리를 장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공정 단순화와 사용 부품 절감으로 비용 절감 효과가 크다.

CTP 기술은 글로벌 배터리 업계의 공통된 과제로 꼽히고 있다. 세계 최대 배터리 기업인 중국 CATL가 올해 초 CTP 기술을 적용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내년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도 이와 맥락을 같이 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니켈 비중이 60% 이상인 하이니켈 파우치형 배터리에 CTP 공정을 업계에서 처음으로 적용한다는 전략이다. NCM(니켈·코발트·망간) 등 삼원계 배터리는 통상 LFP 배터리보다 더 가볍고 효율이 높다. 여기에 CTP 공정을 적용하면 무게를 더 낮출 수 있어 전비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김도완 삼성SDI 중대형전지사업부 전략마케팅팀 그룹장도 이날 행사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 전략을 소개했다. 김 그룹장은 "삼성SDI는 초고출력, 장수명(10년 이상) 및 시스템 안전성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ESS 시장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