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실, 윤 대통령 순방 대해 세일즈외교·공급망 강화·미래성장산업 협력기반 구축 강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뉴욕, 미 경제협력을 심화·발전시키기 위한 최적의 장소
캐나다, 리튬·니켈·코발트 등 2차 전지 등 광물 자원 부국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상목 경제수석 브리핑.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통령실은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캐나다 순방에 대해 세일즈 외교, 첨단산업의 공급망 강화, 과학기술과 미래 성장 산업의 협력기반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계기로 미국·캐나다를 방문해 경제 외교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은 우선 미국 방문과 관련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발표 10주년인 올해 양국 정상의 상호 방문을 통해 경제 협력이 심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유엔총회가 개최되는 뉴욕은 세게 경제·금융 혁신의 중심으로서 한미 경제협력을 심화·발전시키기 위한 최적의 장소"라고 설명했다.

그는 "뉴욕에서는 디지털비전포럼, 재미한인과학자간담회, 한미스타트업서밋, 케이브랜드엑스포, 북미지역투자가 라운드테이블까지 5개 일정이 예정돼 있다. 미국 동부지역에는 IT기업이 밀집해 디지털 산업의 새 중심지로 떠오르는 뉴욕에서 한국의 디지털혁신비전을 세계와 공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수석은 또한 "올스타트업-미국 대기업-벤처 캐피탈 등에 참여하는 서밋에 참여해 양국 기업인을 격려하고,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제품이 전시되고 현지 바이어와의 상담이 진행되는 K브랜드 엑스포를 참관하는 등 중소기업 소비재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캐나다 방문에 대해 최 수석은 "캐나다는 리튬·니켈·코발트 등 2차 전지의 필수적인 핵심 광물이 풍부하게 매장돼 있는 광물 자원 부국이며,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토론토대 중심의 세계 최고의 AI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캐나다 정상회담에서는 핵심광물, AI 협력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이다. 정상회담 계기로 핵심광물, AI분야에 있어서 양국정부, 기업간 협력을 더 강화하기 위한 MOU체결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 수석은 한미 통화 스와프 논의 가능성을 두고 "5월 회담에서 외환시장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기로 하고 재무장관 회의도 있었던 데다, 공통 관심사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논의가 있을 것이라 예상하지만 정상회담이 끝난 뒤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