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게임사 소통 부족" 판교역에 마차 보낸 '우마무스메' 게이머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첨단 정보기술(IT) 기업이 밀집한 경기 성남시 판교역 거리에 중세시대에나 볼 법한 '마차'(馬車), 즉 '말이 끄는 수레'가 등장했다.

카카오게임즈의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국내 이용자들은 29일 게임사 측의 운영 방침에 반발하며 항의 문구를 적은 마차를 회사 앞으로 보내 '마차 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말의 휴식 공간으로 마련된 공영주차장에서 출발한 시위 마차는 카카오게임즈 본사가 있는 판교역 인근 도로 1.4km 구간을 시계방향으로 돌기 시작했다.

현대 도심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마차의 등장에 지나가는 시민들은 신기하다는 듯 휴대전화를 꺼내 사진을 찍었다. 출근 시간대 이후 시작된 시위인 만큼 별다른 교통체증은 발생하지 않았다.

시위 기획에 참여한 우마무스메 이용자 박대성 씨는 이날 오전 카카오게임즈 본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게임 운영진이 게임에 대한 이해 없이 단기적으로 매출을 높이기 위해 일련의 조처를 했다는 점을 여실히 느꼈고, 행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카카오게임즈가 이용자들과 소통하고, 게임을 즐기는 고객들을 고객으로서 취급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차 시위 진행을 위한 모금에는 200여명의 게이머들이 참여했으며, 주최측이 모금을 중단한 29분만에 950만원가량이 모금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대성 씨는 이날 카카오게임즈를 항의방문해 이용자 명의의 성명문과 '불매 서약서'를 전달했다.

일본의 사이게임즈가 개발한 우마무스메는 실존하는 경주마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를 육성해 레이스를 펼치는 게임이다.

카카오게임즈가 지난 6월 국내에 퍼블리싱 출시한 이 게임은 한국에서도 앱마켓 매출 순위 상위권을 기록했다.

문제는 한국 서버가 일본 서버와 비교해 유저들에 대한 각종 공지와 소통이 미흡했다는 비판이 나오면서다.

특히 한달 가까이 캐릭터를 육성해야 성과를 낼 수 있는 '챔피언스 미팅' 이벤트를 개최 3주 전 공지한 일본 서버와 달리 한국 서버는 불과 사흘 말미만 주고 공지한 점이 이용자들의 공분을 샀다.

또 높은 성능 때문에 필수 카드로 꼽히는 '키타산 블랙 SSR'을 확정적으로 뽑을 수 있는 티켓을 이용자들에게 1년간 지급한 일본 서버와 달리, 한국 서버에서는 해당 카드 출시 전 1개월간만 지급한 것도 주된 반발 요인이다.

이밖에 일본 서버보다 한국 서버에서 유료 재화 지급이 적은 점, 일부 번역이 미흡한 점 등도 문제로 지적됐다.

불만이 한꺼번에 터져나오며 우마무스메의 구글 플레이 평점은 한때 5점 만점에 1.1점까지 떨어졌고, 이날 기준 1.4점을 기록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마차 시위'까지 예고하자,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24일 저녁 공식 카페에 사과문을 게시하고 "서비스에 신뢰를 드리지 못한 저희 잘못"이라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씨는 "저를 포함한 대부분의 이용자는 납득할 수 없었고, 책임 소재가 누구에게 있는지도 일언반구도 없었다. 개선에 대한 구체적인 약속도 없었다"며 이같은 대응이 "면피성 사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카카오게임즈의 대응이 바뀌지 않는다면 추가 시위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