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서울 남부·인천 등 밤사이 '물폭탄' 계속···추가 피해 우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남부지역과 인천 등은 8일 저녁 폭우가 쏟아졌다. 경기북부는 일강수량이 200㎜에 육박했다. 현재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오후 8시 20분 "현재 서울 남부지역과 인천 등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고 비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다른 지역에도 밤사이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면서 언론에 기상정보 긴급방송을 요청했다.

서울 남부지역과 인천에서는 오후 8시 40분경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비를 시간당 50~90㎜씩 퍼부었다. 서울 북부지역은 시간당 강수량이 5㎜ 내외에 머물러 지역 간 비 강도 차이가 컸다.

서울과 인천 외 수도권, 강원, 충북, 경북북부에도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경기북부엔 말 그대로 '물폭탄'이 떨어졌다. 총 강수량뿐 아니라 비가 세차게 쏟아지면서 시간당 강수량도 많았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관측값을 보면 이날 경기 가평군 조종면에 비가 가장 많이 내렸다. 조종면 일강수량은 오후 8시까지 193.5㎜로 200㎜에 가까웠다.

경기 연천군 중면과 신서면은 각각 183㎜와 182.5㎜의 비가 왔다. 특히 연천군 중면은 오전 10시 36분까지 1시간 동안 비가 100㎜나 쏟아졌다. 신서면은 오전 10시 45분까지 1시간 동안 86.5㎜의 비가 내렸다.

이날 경기북부 곳곳 '최대 60분 강수량'이 50㎜를 넘겼다. 하늘에 구멍이 뚫린 듯 비가 퍼부은 것이다.

경기 부천시와 인천은 이날 오후 8시까지 일강수량이 180㎜와 177.8㎜다. 인천엔 낮 12시 57분까지 1시간 동안 비가 84.8㎜나 왔다.

서울엔 오후 8시까지 비가 90.5㎜(종로구 송월동 기준) 내렸다. 서울 자치구 중에는 구로구 강수량이 153㎜로 가장 많았다. 구로구 다음으로는 동작구 강수량이 많았는데 신대방동(기상청)과 사당동(현충원)에 각각 151.5㎜와 137.5㎜가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정체전선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남북으로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중부지방부터 전북과 경북까지는 당분간 비가 이어지겠다.

이날 오후 5시부터 1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내륙·강원산지·충청북부·경북북서내륙 100~250㎜, 강원동해안·충청남부·경북북부(북서내륙 제외)·서해5도 50~150㎜, 전북·울릉도·독도·경북남부(10일) 20~80㎜다.

경기남부·강원남부내륙·강원남부산지·충청북부에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350㎜ 이상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윤서영 기자 yun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