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 감사원 권익위 감사 착수에 "권력의 청부 감사" 반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9일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비판
우상호 "권위원장 교체에 다각적 압력 동원"
박홍근 "윤핵관 감사 주장 다음 날 들이닥쳐"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이 29일 국민권익위원회에 대한 감사원 감사 착수에 대해 "권력의 청부 감사"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현 전현희 권익위원장을 사퇴시키기 위한 행보라는 지적이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전현희 권익위원장,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교체를 위해서 감사원 감사 등 다각적인 압력이 동원되고 있다"며 "감사원이 이런 일에 이렇게 동원되는 기구인지에 대해서도 참 한심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한편으로는 또 이른바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전 정권을 문제 삼아 통일부, 과기부, 여가부의 압수수색을 했다고 한다"며 "한쪽으로는 임기제 공무원을 물러나게 하려는 정치 공작을 벌이면서 한편으로는 전 정권의 인사 문제를 수사하는 이중적 태도는 여전히 고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갈등만 키우고 보복과 위협에 나라만 뒤숭숭하게 하고, 실제 일해야 할 부처 공무원들은 일을 못 하게 하는 엉터리 같은 국정운영 기조를 계속 유지하실 건가"라며 "수사를 중단하고 임기제 일치 특별법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키자고 다시 한번 여당에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민생과 경제는 뒷전인 채 전 정권에 대한 정치 보복에만 열중하고 있다"며 비판 수위를 올렸다.

박 원내대표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통일부와 과기부 여가부 등에 대해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에 나섰다"며 "새 업무계획을 추진하기도 벅찬 부처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밥 먹듯 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사퇴를 강제할 권한이 없다면서도 한쪽에서는 수사로 몰아가고, 다른 한쪽에서 대놓고 사퇴를 강제하는 꼴"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자기 부정이자 자가당착"이라고 성토했다.

특히 감사원의 권익위에 대한 감사 착수 시점과 '청부 감사' 의혹을 제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무총리가 대놓고 KDI(한국개발연구원) 원장의 사퇴를 언급하고 여당의 원내대표가 방통위원장 사퇴를 압박하자 감사원은 바로 감사에 착수했다"며 "어제는 감사원이 느닷없이 권익위에 들이닥쳤다. 예고 없는 감사는 권익위 출범 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더구나 권익위는 이미 작년 감사원 정기 감사까지 마쳤다"며 "그제 국회 정무위에서 이른바 실세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의원이 권익위의 감사원 감사를 주장하자 바로 다음 날 감사원이 권익위에 들이닥친 것이다. 언제부터 감사원이 권력의 청부 감사 행동 대장이 되었는지 참담하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누가 이렇게까지 노골적으로 표적 감사를 주문한 것인지 낱낱이 밝히기 바란다"며 "항간에는 국민의힘 차기 당권 구도를 윤핵관의 뜻대로 짜는 데 큰 변수로 작용할 모 전 의원을 미리 차기 권익위원장으로 앉히려는 의도라는 말이 파다하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권의 당내 권력투쟁에 감사원이 동원되고 권익위가 희생되는 일이 있어서는 정상적인 나라가 아니다"며 "정치보복은 또 다른 보복을 낳는다. 즉각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