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이노텍, 비수기 뚫고 2분기 최대 실적···고성능 부품 실적 견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분기 매출 3조7026억원, 영업익 2899억원 기록
전년 동기比 매출 57.2%, 영업익 90.8% 증가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이노텍 본사 전경. 사진=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이 계절적 비수기와 어려운 시장 상황에서도 전년대비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2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거뒀다.

LG이노텍은 2분기 매출 3조7026억원, 영업이익 2899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7.2%, 영업이익은 90.8%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6.3%, 21.0% 감소했다.

회사 관계자는 "2분기는 통상적인 계절적 비수기인데다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가전·IT제품 전방산업 수요감소, 물가상승,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의 여러 악재가 겹쳐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럼에도 스마트폰용 고성능 카메라모듈의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5G 통신용 반도체 기판의 견조한 수요와 생산능력 확대가 실적을 견인하며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크게 늘었다"며 "이와 함께 차량용 통신모듈, 모터 등 전기차 및 자율주행용 부품도 어려운 여건 속에서 매출 증가세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전 사업부가 고루 실적이 증가했다.

광학솔루션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2조803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멀티플 카메라모듈, 3D센싱모듈 등 고부가 제품 위주의 고객사 신모델향 수요가 견조하게 이어진 결과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4517억원의 매출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무선주파수 패키지 시스템(RF-SiP)용 기판, 5G 밀리미터파 안테나 패키지(AiP)용 기판 등 5G 통신용 반도체 기판을 중심으로 견조한 수요와 생산능력 확대가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테이프서브스트레이트, 포토마스크 등 디스플레이용 부품은 TV/IT제품 등 전방산업 수요 감소로 인한 실적 악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9% 증가했다.

전장부품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3305억원으로 나타났다. 통신모듈, 모터 등 전기차 및 자율주행용 부품의 공급이 증가하며 5분기 연속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LG이노텍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