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고개 숙인 권성동 "문자 유출 송구, 제 프라이버시도 보호 받아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거듭 사과 했지만···"내용 질문은 확인 안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회의장(임시회)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지난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398회 임시회 6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 도중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자 대화를 하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의 대화 내용이 언론에 노출된 것에 대해 "송구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다만 메시지 내용과 관련해선 "제 프라이버시도 보호 받아야 한다"며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권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적 문자 내용이 제 부주의로 유출·공개돼 심려 끼친 점에 대해 당원·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사과는 했지만, '프라이버시'를 주장하며 "제 입장은 페이스북에 밝힌 그대로이니 참고해달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사적인 문자가 본의 아니게 유출됐기 때문에 그 내용에 대한 질문에는 확인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제 프라이버시도 보호 받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자 논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부주의로 대통령과의 사적인 대화 내용이 노출되며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은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라며 "다시 한번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선배·동료 의원들께도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전날 국회 사진기자단은 본회의장에 참석한 권 원내대표의 휴대 전화에서 윤 대통령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 받은 장면을 촬영했다. '대통령 윤석열'로 표시된 상대방은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권 원내대표는 이에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당 내 갈등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 대표에 대한 불편한 감정이 공개적으로 드러나면서 정치권의 파장은 커지고 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