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생후 3개월 영아 호흡도 감지"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 개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레이더모듈, 물체를 정확히 구별하는 해상도 세계 최고 수준
영유아 방치 사고 예방 가능, 승객 생명 보호 위한 에어백 최적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이노텍 직원이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이 기존 대비 해상도가 40% 높은 세계 최고 수준의 '차량 실내용 레이더(Radar)모듈'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개발로 LG이노텍은 글로벌 차량용 레이더모듈 시장에서 한 발 앞서 나갈 수 있게 됐다.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은 전파를 이용해 생명체의 유무, 움직임 등을 감지하는 부품으로 주로 유아 방치 예방, 차량 도난 방지 등에 활용된다. 기판 위에 레이더칩, 안테나, 통신칩 등 다양한 부품을 결합해 만들며, 주로 차량 2열 천장이나 룸미러 쪽에 장착한다.

레이더는 사물을 투과해 옷, 이불 등 장애물이 있어도 생명체 유무를 정확히 감지할 수 있으며, 이미지가 아닌 전파를 사용하기 때문에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가 없다.

또한 LG이노텍의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은 모듈의 신호 처리 시간을 기존 대비 30%가량 단축해 한층 빠른 센싱이 가능해졌다.

성능 향상을 위해 LG이노텍은 차량 통신 분야에서 쌓아온 고유의 안테나 설계 기술과 미세 신호 감지 알고리즘(노이즈를 제거하고 정확한 신호만을 골라내어 감지)을 적용했다.

LG이노텍의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은 차량 전 좌석의 승객 탑승 위치와 인원수, 생체 신호, 움직임 등을 모두 파악할 수 있다. 현재 상용화된 제품은 뒷좌석의 사람, 동물 등 생명체의 유무 정도만 감지하는 수준이다.

유아 방치 사고를 예방에도 탁월하다. 이 제품은 생후 3개월 영아의 미세한 호흡까지 잡아낼 수 있을 정도로 높은 정확도를 자랑한다. 차량에 유아가 남아 있다면 이를 곧바로 운전자에게 알려주어 사고 발생을 최소화한다.

또한 탑승객의 생명 보호를 위한 안전성도 높일 수 있다. 이 제품을 적용하면 에어백 압력 조절을 통한 맞춤형 에어백 세팅이 가능하다. 승객의 위치와 크기를 정확히 파악해 어른, 아이에 적합하도록 에어백 압력을 최적화할 수 있어서다.

차량 도난·침입 방지에도 유리하다. 정확한 생체 신호와 움직임을 파악해 주차 후 차량 내부나 주변의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하면 운전자에게 경고음, 스마트폰 등을 통해 알람을 줄 수 있다.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기능도 갖췄다. 탑승자 전원이 안전 벨트를 메지 않으면 차량이 출발하지 않는다든지, 목적지 도착 시 탑승자가 잠이 들어 내리지 못할 경우 의자 진동을 주어 깨우는 등 다양한 기능 구현이 가능하다.

향후에는 손동작 등 제스처만으로 실내 에어컨 온도, 음악 볼륨 등 차량 내부 기기를 간편하게 제어하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LG이노텍은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을 앞세워 글로벌 차량용 레이더모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2024년 상용화를 목표로, 국내는 물론 미국·유럽·일본 지역 글로벌 완성차 및 차량 부품사 대상의 프로모션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유병국 전장부품사업부장(상무)은 "기존 제품은 물체를 정확히 구별해 내는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LG이노텍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했다"며 "앞으로도 고객경험을 혁신할 수 있는 미래차 부품을 한발 앞서 선보이며 완전 자율주행시대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LG이노텍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