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정부 정책 타깃 서민들의 민생물가"···국회 협조 당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기자들과 질의응답.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정부의 정책 타깃(목표)인 중산층과 서민들의 민생물가를 어떻게해서든 최선을 다해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현재까지는 법 개정이 필요치 않은 민생대책만 내놓은 상황인데 추가적인 대책을 낼 때 법 개정이 필요하지 않나'는 질문을 받고 "그러면 법안을 제출해야죠"라며 "지금 국민들도 숨이 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 개정이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국회가) 초당적으로 대응을 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는 경제 위기 극복과 민생 물가대책을 위해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다만 "지금 국회가 아직 원구성이 안됐기 때문이다. 국회가 정상 가동이 됐으면 법 개정(이 필요한 민생대책) 사항들도 법안을 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기준금리를 대폭 인상하고 전 세계적 경기침체가 우려된다'는 지적에 "지금 통화량이 많이 풀린 데다가 고인플레이션, 고물가를 잡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고금리 정책을 쓰고 생긴 문제들이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대처할 방도는 없다"고 답했다.

아울러 서해상에서 북한군 피격에 숨진 공무원 사건에 대해서는 "국민 보호가 국가의 첫째 임무다. 국민의 의문이 있는데 정부가 소극적인 입장 보이는 건 문제가 있지 않으냐"고 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