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경제 위기 살얼음판···다 함께 협력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출근길 기자들과 질의응답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전세계적으로 고물가와 고금리에 따른 경제 위기로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며 "우리가 다 함께 전체를 생각해 잘 협력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화물연대 파업 철회와 관련해 아직 불씨가 남았는데 어떻게 평가 하냐는'는 질문에 "글쎄 뭐 조마조마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노총 화물연대는 지난 14일 총파업에 돌입한 이후 전날 오후 경기도 의왕 내륙물류기지(ICD)에서 국토교통부와의 5차 실무대화 끝에 안전운임제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내용으로 합의 끝에 파업을 철회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가 13일 봉하마을 방문에 지인과 동행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서는 "사진에 나온 사람은 저도 잘 아는데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다.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좋아하시는 빵이든지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부산에서 그런 거 잘 해주는 집을 알아서 안내를 해준 것 같다.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곳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의) 공식적인 수행이나 비서팀이 전혀 없기 때문에 혼자 다닐 수도 없다. 방법을 알려 달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의 일정이 많아지면서 차라리 제2부속실을 만들어 수행하는 게 낫지 않겠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대통령을 처음 해보는 것이기 때문에 이걸 뭐 공식, 비공식 이런 걸 어떻게 나눠야 될지"라며 "대통령 부인으로서 안 할 수 없는 일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걸 어떤 식으로 정리해서 해야 할지, 저도 시작한 지 얼마 안돼 한번 국민 여론 들어가면서 차차 생각해보겠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