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토부-화물연대 10시간 마라톤 협상에도 3차 교섭 결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일몰제 연장-폐지 두고 이견 못 좁혀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토교통부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10시간 반 동안 물류파업 종료를 위한 마라톤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3차 교셥마저 결렬됐다.

양측은 안전운임제(화물차 과속과 운전자 과로를 막기 위한 최저 운임) 시한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헤어진 것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토부와 화물연대는 지난 11일 오전 11시부터 밤 9시 반까지 물류파업 종료를 위한 교섭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지난 7일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들어간 이후 세 번째 만남이다.

국토부는 화물차주에게 적정한 운임이 보장되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며, 국회 입법 논의 과정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설득했지만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품목 확대 등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고 전했다.

반면 화물연대는 국토교통부가 제시안 협의안에 대해 일부 지점을 열어놓고 절충점을 찾으려 했으나 국토교통부가 처음 안보다 후퇴된 안을 가지고 나왔다고 주장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