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尹, IPEF 정상회의 기조연설···"청정에너지·탈탄소 적극 협력"(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무역·공급망·청정에너지‧탈탄소‧인프라
조세‧반부패 등 여러 분야 논의 예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세계 경제, 에너지, 기후변화 등을 진단하며 "글로벌 국가 간의 연대와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린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 정상회의에 참여,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어려운 상황에서 역내 국가의 공동 번영을 위한 IPEF의 출범은 의미가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IPEF는 미국이 주도하는 인태 지역의 포괄적 경제통상협력체로, 디지털·공급망·인프라·청정에너지 등 신통상 이슈에 대한 새로운 규범을 설정한다. 특히 역내 협력 강화를 논의하는데 IPEF에는 미국과 한국 뿐 아니라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브루나이 등 13개국이 참여한다.

향후 △무역, △공급망, △청정에너지‧탈탄소‧인프라, △조세‧반부패 등 4개 분야에 걸쳐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한민국은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 경제 체제를 기반으로 빠른 성장과 발전을 이뤄냈다"며 "IPEF가 포괄하는 모든 분야에서 이러한 경험을 나누고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급망 강화, 디지털 전환, 그리고 청정에너지·탈탄소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국제 공조 체계가 매우 중요하다"며 "반도체 배터리 미래차 등 첨단 산업의 핵심 역량을 보유한 한국은 역내국과 호혜적 공급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전 세계는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라는 거대한 변화를 겪고 있다"며 "한국은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최고의 통신 기술을 갖고 있다. 인공지능(AI), 데이터, 6G 등 새로운 기술 혁신을 주도하고,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디지털 격차 해소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청정에너지·탈탄소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겠다"며 "한국은 원자력, 수소, 재생에너지 등 청정에너지 분야의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과감한 투자를 통해 탄소 저감 인프라를 구축하고, 기술 역량 강화에 이바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IPEF 출범은 급변하는 경제 환경 속에서 역내 국가 간 연대와 협력의 의지를 보여주는 의미 있는 첫 걸음"이라며 "IPEF가 '개방성', '포용성', 그리고 '투명성'의 원칙 하에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인도·태평양 지역의 공동 번영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해 함께 힘을 모으자"며 "한국도 굳건한 연대를 바탕으로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의 기조연설이 끝나고 대통령실은 IPEF 참여를 통해 우리 공급망을 안정화하고, 디지털 등 신통상 이슈에 대한 글로벌 규범을 선제적으로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역내 주요국과 인프라, 디지털, 신기술 협력을 강화함으로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