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한항공, 아시아나 M&A 해외 전담팀만 100여명···기업결합 전사적 총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6개국서 결합심사 진행···자문사 비용 등 350억원
신규사 진입 위해 협력 관계가 없던 경쟁사 설득도
"기간산업 정상화 필수···한국선 복수 FSC 생존 불가"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대한항공이 해외 경쟁당국에서 진행 중인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심사 통과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항공은 23일 "올해 2월 국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아시아나항공 결합 조건부 승인을 받은 이후 미국, EU(유럽연합) 등 6개 해외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현재 필수 신고국인 미국, EU, 일본, 중국과 임의신고국인 영국, 호주에서 기업결합심사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전사적 자원을 총 동원해 해외 기업결합 심사에 대응하고 있다"면서 "5개팀 100여명으로 구성된 국가별 전담 전문가 그룹을 운영하는 등 맞춤형 전략을 안정적으로 펼쳐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대한항공은 ▲해외 경쟁당국의 심사 진행현황을 총괄할 '글로벌 로펌 3개사' ▲각국 개별국가 심사에 긴밀히 대응하기 위한 '로컬 로펌 8개사' ▲객관성 및 전문성 확보를 위한 '경제분석업체 3개사' ▲협상전략 수립 및 정무적 접근을 위한 '국가별 전문 자문사 2개사'와 계약했고, 지난 3월까지 자문자 선임비용만 약 350억원을 지급했다.

특히 미국, EU, 영국, 호주 경쟁당국은 양사 결합 이전과 유사한 경쟁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신규 항공사의 진입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한항공은 신규 항공사 유치를 위해 최고 경영진이 직접 해외 현지를 방문해 협력 관계가 없던 경쟁사들의 신규 진입까지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미국 경쟁당국에 작년 1월 설명자료를 제출하고 그해 3월 신고서를 제출했다. 미국 심사는 관련 자료 제출 또는 시정조치 계획 제출 중 하나의 절차만 진행하면 된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최근 미국 경쟁당국의 강화된 심사 기조에 따라 두 가지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세컨드 리퀘스트'(Second Request) 단계에서 요구하는 합병 관련 자료를 제출하는 동시에 신규 진입할 항공사도 제시할 방침이다.

EU 심사의 경우 지난해 1월 기업결합의 배경과 취지 등을 설명하는 사전 협의 절차를 개시했고, 현재는 정식 신고서 제출 전 심사 기간 단축을 위한 자료 제출과 시정 조치안에 대한 사전 협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중국에는 지난해 1월 신고서를 제출한 이후 10여차례에 걸쳐 보충 자료를 제출했다. 특히 심사 시한 종료에 따라 결합신고 철회 후 재신고하는 절차도 진행했다.

대한항공은 "재신고는 중국 심의 절차상 정상적인 과정"이라며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 당시에도 동일한 절차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일본 경쟁당국에는 작년 1월 설명자료, 같은해 8월 신고서 초안을 제출하는 등 사전 협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일본 경쟁당국이 요구한 자료는 모두 제출했고, 경쟁당국의 자체 경제 분석 및 시장조사에 따라 대응 자료를 추가로 발송 중이다.

영국에는 지난해 3월 사전협의 절차 개시 이후 4차례, 호주에는 지난해 4월 신고서 제출 이후 3차례에 걸쳐 요청자료 답변서를 제출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인수가 갖는 의미가 적지 않다며 "기업결합심사에 혼심의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대형항공사(FSC) 통합은 ▲국가 기간산업인 항공산업의 정상화 ▲연관 일자리 유지·확대 ▲대한민국 산업 및 물류 경쟁력 제고 ▲소비자 편익 증대 등을 위한 유일한 대안이다. 우리나라 항공산업은 연관 산업을 포함해 국내총생산(GDP)의 약 3.4%(54조원)를 차지하고, 연관 일자리만 84만개에 달하는 국가 기간산업이다.

현재 2개 이상의 FSC를 운영하는 국가는 인구 1억명 이상이면서 국내선 항공시장 규모가 자국 항공시장의 50% 이상인 국가 또는 GDP(국내총생산) 규모가 큰 국가들이다. 이러한 환경이 갖춰지지 않은 한국에서는 2개의 FSC가 동시에 생존하는 것이 불가능한 만큼, 이번 인수·통합은 불가피하다.

대한항공은 양사가 결합하면 비용 절감을 통한 운임의 합리화, 여객·화물 스케줄 다양화를 통한 선택의 폭 확대, 투자 여력 확대에 따른 신규 취항지 증가, 화물 터미널 통합을 통한 물류 흐름 개선 등 소비자의 편익이 대폭 증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인수·합병(M&A)에 대한 자국 우선주의 기조가 강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조금 더디지만,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해 내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