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올레드 에보, 글로벌 유력 인증기관 3곳서 '친환경성' 인정받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전자가 출시한 차세대 올레드 TV LG 올레드 에보가 세계 유력 인증기관들로부터 연달아 친환경 인증을 받았다. LG전자는 올해 올레드 TV 판매를 통해 원천 감축하는 플라스틱 사용량이 1만 3천 톤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2022년형 올레드 에보(LOED evo) 전 제품이 미국과 스위스, 영국 등 세계 유력 인증기관들로부터 친환경성을 인정받았다고 16일 밝혔다.

LG 올레드 에보는 최근 미국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ECV(Environmental Claim Validation) 환경마크를 받았다. ECV는 재활용 소재 사용량 등 친환경성에 대한 타당성을 검증하는 마크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스위스 인증기관 SGS(Societe Generale de Surveillance)로부터 뛰어난 자원 효율성, 유해물질 미사용 등을 인정받아 SGS 친환경 인증을 받았다. 또 2월에는 영국 카본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생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 생애주기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받는 탄소발자국 인증도 받았다.

LG 올레드 TV는 화면 뒤쪽에서 빛을 쏴주는 부품인 백라이트가 없는 자발광 제품으로 LCD TV 대비 부품 수가 적고 구조가 단순해 자원 효율이 뛰어나다. 65형 신제품을 기준으로 LG 올레드 에보 생산에 소요되는 플라스틱 양은 같은 크기 LCD TV의 40% 수준에 불과하다.

LG전자가 올 한 해 판매를 계획한 올레드 TV와 같은 수량만큼을 LCD TV로 판매할 때 올레드 TV를 판매하는 편이 플라스틱 사용량을 1만3000톤(t) 가까이 줄일 수 있다. 같은 방식으로 계산하면 LG전자가 지난해에 올레드 TV를 통해 줄일 수 있었던 플라스틱 사용량은 1만톤에 달한다.

백선필 LG전자 TV CX담당 상무는 "LG 올레드 TV는 고객의 시청 경험뿐 아니라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한 명실상부 최고 프리미엄 TV"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올레드 TV 리더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서영 기자 yun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