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해외시장 호황·궐련형 잘 팔렸다"···KT&G, 1분기 영업익 6.3%↑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KT&G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33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6.3%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40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2634억원으로 3.4% 감소했다.

KT&G는 "국내외 궐련형 전자담배(HNB) 부문의 성장세가 확대되고 일반 담배 수출이 늘어난 영향으로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올 1분기 KT&G의 국내 담배 매출은 493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7% 늘었다. 수출 담배 매출은 2366억원으로 30.6% 증가했다.

사업부별로 살펴보면 국내 궐련형 담배 총수요는 145억3000만개비로 지난해보다 2.7% 감소했다. 다만 이 분야 시장 점유율은 65.7%로 1.2%p 증가했다.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에선 점유율 45.1%를 기록했다.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확대 및 KT&G 독자 플랫폼인 릴 하이브리드 2세대 중심 디바이스 점유율 상승효과 등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시장 역시 진출 국가 수 확대 및 고단가 시장인 중동·아시아태평양을 중심으로 수출량 회복에 힘입어 판매량은 43.8% 증가했다. 이에 따른 매출액은 22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6% 늘었다.

신지훈 기자 gamja@

관련태그

#KT&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