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부, 철강업계와 '현장 안전강화' 방안 협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산업부 로고

최근 철강 생산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잇따르자 정부가 철강업체들과 현장 안전 강화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화상으로 '철강업계 현장 안전 강화방안 점검회의'를 열어 국내 대표 철강 기업 및 철강협회와 안전관리 현황 및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KG동부, 세아베스틸 등은 안전 관련 대응조직을 격상하고 예산도 확대해 사고 예방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는 전 직원 대상 안전교육 강화, 작업장 안전관리요원 배치 확대, 현장 위험성 평가제도 강화, 불완전한 현장 신고제 운영 등의 대응책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업계는 업체별 안전 관련 임원이 참여하는 '철강산업 안전 대응 협의회'(가칭)를 신설하고 주기적으로 안전관리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업계는 협의회를 통해 다양한 작업 사례를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안전 대응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회의에서 안전에 대한 투자는 단순한 비용이 아닌 기업의 매출을 지키고 중장기적으로 이익을 늘리기 위한 자산임을 강조하면서 작업자의 실수까지 염두에 두고 안전장치를 설계하는 등 안전에 대한 투자를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