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롯데케미칼-카이스트, 탄소중립연구센터 설립 ‘맞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24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에너지환경연구센터에서 진행된 탄소중립연구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오른쪽)와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탄소중립 기술 확보와 인재 발굴을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과 탄소중립연구센터를 설립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4일 대전 카이스트 에너지환경연구센터에서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중립연구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탄소중립연구센터는 폐플라스틱 열분해 및 수전해를 통한 청정수소 생산, 친환경 납사 생산 기술, 액상 유기수소 저장 및 운반체 기술, 청정수소 생산 단가 최적화 및 탄소 배출량 저감 등에 대한 연구를 추진한다.

롯데케미칼은 오는 2024년까지 3년간 총 2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이 비용은 전용 연구공간 마련과 실험 장비 설치 등에 사용된다.

탄소중립연구센터 센터장은 카이스트 생명화학공학과 이재우 교수가 맡았으며, 교수진 5명과 석·박사급 연구진 23명이 연구에 참여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의 연구 담당 임원과 연구원들도 운영위원으로 참여한다.

황진구 대표는 “탄소중립 실현이라는 큰 과제를 해결하는 것은 기업만의 힘으로 어렵다”며 “국내 최고의 연구진으로 구성된 카이스트와 친환경 핵심 기술 연구·개발을 진행해 미래 기술 확보와 인재 발굴이라는 두 가지 솔루션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