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佛르노-中지리자동차 공동 개발 ‘르노삼성차’···2024년 부산서 생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양사 합작 모델 출시 골자 상호 협력안 21일 합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프랑스 르노자동차와 중국 지리자동차가 공동개발한 친환경 신차가 2024년 르노삼성차 부산 공장에서 생산돼 국내에 출시된다.

르노삼성차는 르노그룹과 지리홀딩그룹이 한국 시장을 위한 양사 합작 모델 출시를 골자로 하는 상호 협력안에 최종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친환경차 등의 합작 모델을 국내에서 연구개발하고 생산해 국내 시장에 출시한 뒤 수출도 추진할 방침이다. 르노삼성차 연구진은 지리 산하 볼보의 CMA 플랫폼과 최신 하이브리드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제품을 개발한다.

CMA 플랫폼은 내연기관·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은 물론 순수 전기차에도 적용이 가능한 플랫폼으로, 현재 볼보와 지리 차량에 적용되고 있다.

지리는 스웨덴의 연구·개발(R&D)센터를 중심으로 기술을 지원하고, 르노는 차량 디자인을 담당할 예정이다. 지리는 지난해 말 공개된 '라이셴 파워'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솔루션 기술을 지원한다. 라이셴 파워를 활용해 전기모터 주행 가능 거리를 지금보다 한 단계 더 끌어올린 하이브리드 차량을 선보일 것이라고 르노삼성차는 전했다.

르노와 지리는 하이브리드차와 내연기관차부터 르노삼성차브랜드로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모델이 생산되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1개의 조립 라인에서 최대 4가지 플랫폼의 8개 모델을 내연기관, 하이브리드, 전기차 구분 없이 동시에 생산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는 부산공장이 르노그룹 내 가장 뛰어난 생산 품질과 글로벌 공장 중 최고 수준의 생산성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합작 모델이 성공적인 수출 모델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르노삼성차는 르노와 지리의 합작을 통해 기존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에 더해 지리의 라인업과 기술적 자원까지 활용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계획을 세울 수 있게 됐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대표는 "르노삼성차가 더욱 폭넓은 친환경차 라인업을 가지게 됐다"며 "르노와 지리 간 협력의 중심에 르노삼성차가 자리하게 된 것은 역할과 책임이 더욱 커진 것을 의미한다"며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상황에서 이번 모델이 부산공장의 안정적인 생산 물량으로 자리 잡게 된다면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르노와 지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아시아 지역에서 하이브리드 차량의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전 세계적인 탄소 배출량 절감 노력에도 동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협력이 고정비 절감과 수익성 강화를 목표로 하는 르노의 '르놀루션' 경영 계획 실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르놀루션은 테크, 에너지,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하는 혁신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르노의 경영 전략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