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 남궁훈 단독대표 내정···“메타버스 중심 먹거리 발굴”(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여민수 대표, “스톡옵션 논란 책임” 사의 표명
CAC센터장에 김성수 카카오엔터 대표 선임

이미지 확대thumbanil

남궁훈 카카오 단독대표 내정자.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남궁훈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을 차기 카카오 대표로 내정했다. 카카오페이 스톡옵션 먹튀 논란으로 류영준 신임 대표 내정자가 사퇴한 뒤 내부를 재정비하는 모습이다. 기존 여민수 공동대표는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카카오는 20일 오전 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현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 남궁훈 센터장을 단독대표 내정자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남궁훈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로 예정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최근 카카오는 류영준 차기 대표 내정자가 스톡옵션 먹튀 논란으로 사퇴하면서 리더십에 공백이 생겼다. 이후 업계에선 카카오가 신임 대표를 선임해 공동대표체제를 유지할지, 단독대표 체제를 가져갈지 관심이 쏠린 상황이었다.

카카오는 최근 코퍼레이트얼라인먼트센터 조직을 개편하고, 지난해 말 신설된 미래이니셔티브센터와 카카오 그룹의 양대 축을 구축했다. 미래이니셔티브센터는 글로벌 시장 공략과 미래먹거리 발굴에 전념하고 얼라인먼트센터는 내부 공동체를 총괄하는 구조다.

당초 여민수 카카오 대표가 얼라인먼트센터의 수장을 겸하게 된 만큼 다른 한 축인 미래이니셔티브센터에서 공동대표가 선임될 가능성이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래이니셔티브센터는 현재 남궁훈 센터장이 김범수 의장과 공동으로 총괄하고 있는 만큼, 남궁 센터장이 유력 공동대표로 전망됐다.

그러나 여민수 공동대표가 최근 사회의 강도 높은 지적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카카오는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으로서 카카오의 미래를 준비해온 남궁훈 센터장을 단독 대표로 내정했다. 카카오톡 다음 단계의 비전을 고민해야하는 시기에 미래지향적인 가치를 구현할 최적의 리더라는 판단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미래이니셔티브센터가 최근 과거 게임사 출신의 임원들을 대거 승진시키며 조직을 구성한 점도 남궁 센터장의 대표체제에 힘을 실을 전망이다. 카카오는 메타버스, 콘텐츠, NFT(대체불가능토큰) 등 신사업에 주력하고 있는데, 게임과 그룹사의 역량의 연계를 통한 콘텐츠 생산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의 센터장은 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김성수 각자대표로 변경된다. 김성수 센터장은 지속가능한 성장 관점에서 카카오 공동체의 전략방향을 조율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카카오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경영진과 임직원들의 윤리 의식 강화와 리스크 방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남궁훈 센터장은 한게임 창립 멤버로 NHN USA 대표, CJ인터넷 대표, 위메이드 대표를 거쳐 2015년 카카오에 합류했다. 이후 엔진과 다음게임이 합병하며 출범한 카카오게임즈의 각자대표를 맡아 카카오게임즈가 글로벌 종합 게임사로 발돋움하는데 큰 역할을 해왔다. 지난해 카카오게임즈의 기업공개(IPO)를 성공시키고 올해 모바일게임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흥행을 이끌었다.

남궁훈 대표 내정자는 “사회가 카카오에 기대하는 역할에 부응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큰 책임감을 가지고 ESG 경영에 전념할 것”이라며, “메타버스 등 미래 기술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 글로벌로 카카오의 무대를 확장하고 기술 기업 위치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