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ES 출장지 확진’ 삼성전자 직원 20여명 전세기로 귀국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CES 2022 관람객들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김정훈 기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난 5~7일(현지시간) 열린 ‘CES 2022’ 출장지에서 확진된 삼성전자 임직원 20여명이 현지에서 발이 묶였다가 11일 밤 회사가 빌린 전세기 2대에 나눠 대부분 귀국했다.

아직 미국에 남아있는 직원들은 추가 전세기를 이용해 12일 정오께 도착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전날 사내공지문을 띄워 사업부 소속 직원 20여명이 현지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알렸다. 이들은 출국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지 못했다.

삼성전자는 확진 판정을 받아 미국에 발이 묶인 임직원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미국 출입국 당국과 협의를 마치고 전세기 3대를 긴급 투입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들은 회사가 파견한 의료진 지원 아래 개인 숙소에서 자체 격리를 해왔고 한국으로 돌아와 국내 격리시설로 이동해 치료를 받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출장이 어려운 결정이었는데 출장 간 임직원에게 감사하면서 죄송하다는 게 회사 입장”이라면서 “현지에서 자가 진단 키트를 배포하고 국내 의료진도 파견하고 출장자 전용 PCR 조사도 운영 등 선제 조치 취했으나 미국 상황이 어려워서 확진자 발생을 막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삼성전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