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ES 2022]‘SK ICT 연합’ 출범 배경은?···“반도체∙ICT 투자·사업 시너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SKT-스퀘어 분할 후 첫 글로벌 프로젝트 본격화
1조원 이상 ICT 투자자본 조성∙운영 추진
하이닉스, 글로벌 기술기업 비전···‘인사이드 아메리카’ 전략 실행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SK ICT 연합’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SK 제공

SK텔레콤과 SK스퀘어, SK하이닉스 3사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기술을 먹거리로 정하고 ‘SK ICT 연합’을 출범시킨 것은 산업 간 융합이 급부상한 데 따른 전략적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그동안 독립적인 영역이었던 반도체, 5G, AI 산업이 서로 융합하며 발전하는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3사 간 시너지 전략이 주효하다는 판단도 반영됐다는 평가다.

SKT 인적 분할로 SK스퀘어는 SK그룹의 중간지주회사로 자리했고, 반도체 회사 SK하이닉스를 자회사로 편입시켜 반도체 및 ICT 사업의 효율적 투자 역시 가능해졌다. SK스퀘어의 혁신 투자, SKT의 5G∙AI 기술,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기술 등을 지렛대 삼아 지속적으로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3사 시너지 첫 결과물로는 SKT가 자체 개발한 AI반도체 ‘사피온(SAPEON)’의 글로벌 시장 안착을 꼽았다. 3사 공동 투자를 통해 사피온 미국법인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이와 관련해 류수정 SKT AI 엑셀러레이터 담당은 “500억원 투자를 받고 시작하며 (지분 구조) 텔레콤이 62.5%를 투자하고 하이닉스가 약 25%, 나머지가 스퀘어”라고 설명했다.

SK ICT 3사는 올해 해외 투자를 위한 거점을 마련하고 해외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유치해 총 1조원 이상의 글로벌 ICT 투자자본을 조성 및 운영한다. 현재 해외 유수 투자자들과 세부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단계라고 박정호 부회장은 밝혔다.

이렇게 조성된 글로벌 ICT 투자자본의 투자처는 AI, 메타버스, 블록체인, 반도체 분야에서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될 전망이다.

SK ICT 3사는 전략적 투자를 기반으로 ICT 기술 융합 트렌드를 주도하고, 미래 산업 지형을 크게 바꿀 수 있는 해외 유니콘 기업을 발굴함으로써 SK ICT 주력 사업과 시너지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SKT와 SK하이닉스는 투자한 기업과 사업 파트너십을 강화하거나, 향후 유리한 조건으로 해당 기업을 인수하는 기회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SK스퀘어는 투자전문 기업으로서 중요한 투자 실적과 기업가치 증대 효과를 노린다.

박정호 부회장은 “우리가 지향하는 투자전문회사 스퀘어는 ICT 발전을 위한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는 역할이 굉장히 크다”고 강조했다.

SK하이닉스는 급변하는 ICT 환경을 주도하는 글로벌 일류 기술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최근 반도체 시장은 AI, 자율주행, 메타버스 등 수요처의 다양화와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마이크로프로세서(MPU) 등 시스템 아키텍처 분야 내 다원화가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3사는 기존의 경쟁 법칙은 더 이상 통용되지 않아 지속적인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선 새로운 사업 모델 발굴과 기술 개발이 필수적이라고 평가했다.

SK하이닉스는 인텔 낸드 사업부를 인수해 낸드플래시 경쟁력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기존의 반도체 공급사 역할에서 벗어나 글로벌 유수 ICT 기업과 함께 미래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을 추진한다.

특히 세계 최대 ICT 시장인 미국에서는 ‘인사이드 아메리카’ 전략을 실행해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파트너십을 확장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미주 사업조직을 신설하고 미주 연구개발(R&D)센터도 건립한다.

SK스퀘어는 혁신 투자를 통해 3사의 시너지를 한층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SK하이닉스의 글로벌 확장, 신기술 개발 확대 움직임에 맞춰 반도체 생태계 공동 투자에 앞장서기로 했다. 또 메타버스, 블록체인과 같이 미래 혁신을 이끌 '넥스트 플랫폼'에 투자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최근 900억원을 투자한 가상자산거래소 코빗과 연계해 글로벌 블록체인 신사업에 진출하고, SKT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 블록체인 기반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박정호 부회장은 “SK ICT 연합이 서로 힘을 모아 글로벌 시장에서 크게 도약하고 혁신하는 한 해를 만들 것”이라며 “글로벌 반도체∙ICT 산업을 이끈다는 자부심을 갖고 국가 경제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