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건희 “가식적인 것 싫다···언제 등판해야 할지 알려 달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언론사 인터뷰 통해 자신감 드러내
“보여주기 보다 실천하는 성격”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15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나와 자신의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언제 등판하면 좋은지 조언해 달라”며 “자신 있다”고 밝혔다.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의혹을 피하지 않고 정면 돌파 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15일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13일 “언제 나가야 좋을지, 어떤 식으로 하면 좋을지 코치 좀 해달라”면서 “쥴리라고 오해하고 있는데 나가면 (윤석열 후보나 국민의힘에) 피해가 되지 않을까, 나가야 하는지,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특히 공개 행보에 대해선 “가식적인 것 싫어한다”며 “가식적으로 남편 따라다니는 거 싫다. 봉사하고 싶다. 보여주기 보다는 실천하는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성형설과 관련해서는 “미모에 신경 쓰는 사람이 아니다”며 “성형했다. 쌍꺼풀이 원래 있었는데 짝짝이어서 대학교 때 삼촌 친구 병원에서 재건 수술을 했다”고 해명했다.

김 씨는 현재 허위 경력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다. 앞서 전날 YTN은 보도를 통해 김 씨가 2007년 수원여자대학교에 제출한 교수 초빙 지원서 경력 사항이 부풀려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전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교수는 아니고 시간 강사와 유사한 겸임 교수, 산학 겸임 교수였다”며 “수상 경력이라고 하는 것도 부사장으로 회사의 운영 과정과 깊이 관여한 것”이라고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그러면서 “부분적으로는 모르겠지만 전체적으로 허위 경력은 아니다”며 해당 기관 경력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은 선대위 차원에서 김 씨 관련 의혹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꾸 그 문제가 나오기 때문에, 제대로 한번 검토해보겠다”며 “오랜 시간 안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