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슈 콕콕]밥, 김치, 김 놓고···‘먹어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4월 코로나19로 격리된 장병들에게 부실한 식단이 제공돼 국방부장관과 육군참모총장이 사과했던 일 기억하시나요? 그런데 사과한 지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또다시 부실급식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지난 4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5공병여단 통합격리시설 급식’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게시물에는 5공병여단 통합격리시설에 있던 한 병사가 제보한 글과 사진이 담겨 있었는데요.

사진에는 밥, 김치, 김이 담긴 비닐을 씌운 철제 식판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제보자는 “12월 2일 목요일 저녁 메뉴로 국은 없었고 닭고기는 있었는데 양이 부족해서 다수 인원이 먹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이 일자 5공병여단 측은 자율배식으로 인해 주메뉴가 일찍 소진돼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또한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심을 기울이겠다는 다짐도 내놓았습니다. 하지만 논란은 식지 않았습니다.

지난달 같은 시설에 격리됐던 다른 장병의 추가 폭로가 이어졌기 때문.

또다시 불거진 장병들의 부실급식 논란. 8개월 전 국방부장관과 육군참모총장의 사과는 말뿐이었던 걸까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군대

#부실급식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