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준장 진급자 76명에 “포용의 리더십 발휘해 달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육·해·공·해병대 준장 진급자에 삼정검 수여

이미지 확대thumbanil

1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육해공군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은 16일 오후 3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군 통수권자로서 준장 진급자 76명에게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육군 50명, 해군 11명, 공군 12명, 해병 3명에게 상정검을 직접 전달하고 이들을 격려했다.

삼정검 수여식은 대통령이 군 통수권자로서 장성 진급자들에게 삼정검을 수여함으로써 육군, 해군, 공군 및 해병대 전군이 하나가 되어 호국, 통일, 번영의 정신을 달성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각오와 의지를 새로이 다지기 위한 것이다.

삼정검은 조선시대 왕이 신하에게 하사하던 사인검의 형태로 되어 있는데, 그 검은 인년(寅年), 인월(寅月), 인일(寅日), 인시(寅時) 등 호랑이를 상징하는 12가지의 인(寅) 자 네 글자가 겹쳐지는 시간에 쇳물을 부어 검을 벼른 후 하사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준장 진급자들을 축하하는 환담 행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매년 1월 정례적으로 실시하던 삼정검 수여식이 코로나19로 늦춰진 점에 대해 양해해 달라”며 “군 통수권자로서 진급자들에게 삼정검을 직접 수여하는 이유는 국가와 국민에게 충성을 서약하는 의미 있는 행사가 군의 자랑스러운 전통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라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8월 미라클 작전에서 입증한 완벽한 임무수행 능력, 국군의 날 행사에서 과시한 날래고 용맹한 강군의 위용, 마지막으로 코로나19 백신 수송지원 및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 과정에서 보여준 헌신하는 모습은 국민 곁에 언제나 우리 군이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해 주었다”고 치하하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장군단이 견위수명의 자세로 국가에 위태로움이 오지 않도록 먼저 살피고, 국가가 위기에 처하면 이를 극복하는 데 앞장서 달라”며 “강한 국방력의 나라 대한민국 장군이자 한반도 평화의 첨병이 되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올해 군 인권 관련 사회적 논란으로 선진병영문화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는데 장병들이 다른 고민 없이 오직 본연의 임무와 전투 준비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차별과 배제가 없는 포용의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미래를 내다보고 혁신하는 군이 전쟁에서 승리하고 국민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며 개혁의 주역으로서 역할을 강조했다.

이번 삼정검 수여 대상자 중에는 백신수송지원본부 총괄부장으로서 ‘전 국민 예방접종’을 목표로 안전한 백신 수송지원에 앞장서고 있는 육군 하헌철 준장, 국방부 병영정책과장으로서 홍범도 장군 유해봉환을 추진한 해군 박태규 준장(진), 미라클 작전지휘를 통해 우리 군의 완벽한 임무수행 능력을 대내·외에 과시한 공군 김진오 준장(진), 국군의 날 행사를 현장에서 성공적으로 지원한 해병대 정종범 준장, 안전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노력하는 육군 전투준비안전단 정정숙 준장이 포함되어 있다.

이에 오늘의 주인공인 준장 진급자 76명을 대표하여 백신수송지원본부 총괄부장 육군 하헌철 준장은 “백신을 호송해서 전국 12,000여 개의 병원에 다니다 보면, 응원해 주시고 손 흔들어 주시는 국민이 많이 계시는데,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것이 바로 ‘군인의 길’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해군 기초군사교육단장 박태규 준장(진)은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모셔오기 위해 정부 실무 준비팀으로 카자흐스탄 출장을 다녀왔던 경험이 있는데, 올해 광복절 날 드디어 고국으로 모시게 되어 간절한 바람이 이뤄졌다”며 “우리 국군의 뿌리인 홍범도 장군의 독립정신을 이어받아 대한민국과 국민의 자존심을 지키는데 온갖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