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NH투자증권, 조직개편 단행···기관 OCIO 사업부 신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프라임브로커리지·프리미어블루 본부 개편

thumbanil
NH투자증권은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의 규제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고객 중심의 서비스 제공 및 경쟁력 강화 제고가 목적이다.

NH투자증권은 조직개편을 통해 그동안 차이니즈월 규제로 산재돼 있던 기관고객 대상 서비스 관련 조직을 기능별로 재편했다.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차이니즈월'(정보교류차단) 제도가 개선되면서 고객 중심의 유연한 조직 설계가 가능해졌다.

우선 기관자금 운용 자문과 지원 기능을 담당할 'OCIO(외부위탁운용관리) 사업부'를 신설하고 기존에 OCIO 영업 및 기획을 담당하던 기관영업본부 등 유관 조직들을 산하로 편제했다. 사업부 대표는 CEO(최고경영책임자)가 겸직한다.

또한 기존 홀세일 사업부는 '기관대상 이쿼티 중개 및 솔루션' 기능을 맡고 CEO 직속이었던 프라임브로커리지 본부를 홀세일 사업부 내로 이동시켰다.

또한 초고액자산가 고객 대상의 서비스 영역이 자산관리 외에도 오너기업 대상의 IB(투자은행) 및 법무/부동산/세무/상속/증여 등 복합 컨설팅 서비스 등으로 차별화되는 추세임을 감안했다. 프리미어블루 본부 특성에 맞는 사업 운영이 가능하도록 별도 조직화하고 프리미어블루 본부를 WM사업부에서 분리해 CEO 직속으로 편제 변경했다.

한편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등 투자자 보호 강화 기조에 부응하고 상품심사역량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금융상품심사부'를 리스크관리본부 내에 신설, 고객 판매 금융상품 심사를 총괄토록 했다.

오는 2023년 1월부터 시행될 금융투자소득과세 도입에 대비해 상품솔루션본부 직속으로 '금융투자소득과세 대응 TFT'를 신설했다. 동 TFT에서는 제도 개편에 따른 금융사 의무사항 등을 원활히 이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변경된 세제에 따른 절세 전략 및 관련 서비스 준비, 對고객 커뮤니케이션 방안 등을 수립할 계획이다.

허지은 기자 hur@

관련태그

#NH투자증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