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동빈, 252억원 규모 롯데케미칼 지분 전량 처분···상속세 재원 마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롯데지주가 시간외매매로 취득···지분율 25.59%로

thumbanil

사진=롯데지주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보유 중이던 롯데케미칼 지분 전량을 롯데지주에 매각했다. 상속세 재원을 마련을 위해 롯데케미칼 주식을 처분한 것으로 보인다.
2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롯데지주는 신 회장이 보유한 롯데케미칼 지분 0.26%(9만705주)를 시간외 대량 매매 방식으로 매입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주당 취득단가는 이날 종가와 같은 27만7500원으로 총 취득금액은 251억7100만원이다. 롯데지주의 지분율은 기존 25.33%에서 25.59%로 상승했다. 신 회장의 지분은 0%가 됐다.

롯데지주 측은 주식 매입에 대해 “자회사 지분 추가 취득을 통한 경영효율성 제고”라고 설명했다. 롯데지주는 출범 이후 이번까지 총 6차례에 걸쳐 롯데케미칼 주식을 매입했다. 신 회장이 주식을 처분한 이유는 공식적으로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재계에서는 신 회장이 상속세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롯데케미칼 주식을 처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1월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별세로 유족이 한국과 일본에서 납부해야 하는 상속세는 약 450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중 신 회장이 내야 할 상속세 규모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재계에서는 약 300억원 수준으로 추정하고 있다. 신 회장은 상속주식을 세무당국에 담보로 제공하고 연부연납 방식으로 5년간 분할 납부하기로 한 바 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