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북한, ‘경제실패’ 공식 인정···미국 대선결과 보고 새 판 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경제목표 달성 실패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미국 새 행정부가 꾸려지는 것을 지켜보며 대내외정책 새 판을 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북한은 지난 1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제7기 제6차 당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 1월 당 대회 개최를 결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당 대회에서는 새로운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을 제시할 계획이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당 전원회의를 통해 내년 1월 제8차 노동당 대회 개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5년마다 열리는 당대회가 마지막으로 2016년 5월에 개최됐다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에도 2021년 5월에 열려야 하지만 이를 4개월 앞당긴 것이다.

이번 당 대회 개최 시점은 북한 내부 사정보다는 미국 대통령 선거 일정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대선은 올해 11월 3일 실시되며, 내년도 1월에 취임식이 열린다.

미국에 어떤 행정부가 들어서는지를 보고 이를 고려해 새 대외정책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간 북한에 '러브콜'을 보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경우 다시금 북미협상을 통해 대북제재 해제 물꼬를 트려는 시도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김정은 위원장과 북미정상회담을 진행한 경험이 있으며, 최근까지도 대화 여지를 내비쳤다.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에서 승리하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 마찬가지로 '전략적 인내' 정책을 채택한다면 북한은 억제력을 과시해 압박을 추구하는 등의 새로운 전략을 모색해야 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대북제재 해제에 개의치 않겠다며 자력갱생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경제에 대북제재가 큰 걸림돌인 만큼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 향방에 따라 발전 전략과 목표를 일부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북한은 대북제재 장기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해 등 '삼중고'를 겪으며 피폐해진 경제 상황을 일으키기 위해 새로운 정책을 내놔야 할 필요성이 증대됐다.

더욱이 예상치 못했던 코로나19 악재로 북한 경제의 버팀목이었던 중국과 교류도 여의치 않아 경제성장 목표를 조정할 가능성이 커졌다.

북한은 이날 공식적으로 경제성장 목표 미달을 인정했다.

전원회의 결정서에서 "혹독한 대내외 정세가 지속되고 예상치 않았던 도전들이 겹쳐드는데 맞게 경제사업을 개선하지 못해 계획됐던 국가 경제의 장성(성장) 목표들이 심히 미진되고 인민 생활이 뚜렷하게 향상되지 못하는 결과도 빚어졌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 역시 전원회의 연설에서 "올해 여러 측면에서 예상치 못했던 불가피한 도전에 직면한 주·객관적 환경"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미 지난 4월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도 코로나19로 국가계획을 하향 조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새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을 실행할 수 있는 인사시스템은 갖춰진 상태다.

'경제 사령탑'이었던 김재룡 전 내각총리를 경제 담당 당 부위원장 겸 당 부장으로 임명했고, 후임에는 부총리 출신의 '젊은 피' 김덕훈 전 당 부위원장을 수혈했다.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겸 당 부위원장까지 이른바 경제를 아는 핵심 관료들이 당과 내각을 오가며 협업 체제를 구축해 새 경제정책의 추진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