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모비스, ‘램프 안개’ 문제 해결한 신소재 세계 최초 개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램프 안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신소재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SK케미칼 자회사인 ‘이니츠와’ 1년6개월간 연구에 착수한 끝에 가스가 발생하지 않는 플라스틱 신소재를 개발해냈다.

이를 바탕으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해당 소재의 국산화에 성공했으며 국내외 공동특허 출원도 추진 중이다.

‘램프 안개’ 문제는 램프 내부의 플라스틱 구성품에서 발생한 가스가 벽면에 뿌옇게 착색되는 현상이다. 배광 성능을 떨어뜨려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 그간 복수의 글로벌 기업이 해법을 고민했지만 까다로운 개발 조건 탓에 램프 내부구조를 변경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피해왔다.

이 같은 난제를 극복하고자 현대모비스는 기존 플라스틱 소재에 유리섬유를 추가해 강성을 확보하고 고분자량 첨가제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램프의 다양한 조건을 충족하면서도 가스가 발생하지 않는 신소재를 개발할 수 있었다.

아울러 램프 각 구성 부품의 소재를 새로 개발·적용해 통상 5∼6㎏ 정도인 램프 무게를 20% 이상 경량화하는 데도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신소재를 이달 초부터 생산 중인 헤드램프 전체에 적용했으며 추후 이를 적용한 램프 기술을 바탕으로 해외 완성차업체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