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내 완성차 5월 실적, 현대기아차 ‘판매 주도’.. 총 13만3663대 판매(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대차 ㅡ그랜저·싼타페 판매 일등공신
기아차 ㅡ 5개 업체 중 성장세 높아.. K시리즈 호조
쌍용차 ㅡ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 효자 등극
한국지엠 ㅡ 스파크·말리부·트랙스 ‘삼총사’ 판매 이끌어
르노삼성 ㅡ 중형 SUV QM6 상품성 강화 모델 인기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차, 기아차, 쌍용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은 지난 5월 내수 판매실적은 총 13만3663대로 전년 동월대비 1.3% 감소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선전한 반면 쌍용자동차, 한국지엠와 르노삼성자동차가 부진했다. 지난 5월 국내 완성차 업체의 성적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다.

1일 완성차 판매 실적 자료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5계 업체 현대차, 기아차, 쌍용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은 5월 내수 판매실적은 총 13만3663대로 전년 동월대비 1.3% 감소했다.

현대자동차는 5월 국내 시장에서 5만1896대를 판매하며 2.1%의 증가를 기록했다. 신형 싼타페가 1만668대로 3개월 연속 국내 최다 판매차종 자리를 지킨 가운데 그랜저도 2개월 만에 월 1만대(1만436대) 판매차종에 복귀하며 현대차 판매실적을 견인했다.

기아차는 5월 8.1% 증가한 4만7046대를 국내 시장에 팔았다. 신차 효과에 힘입어 완성차 5사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K9과 K3 신차효과가 본격화된 데다, 최근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로 상품성을 크게 높인 카니발이 선전하며 4월에 이어 두 달 연속 높은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K9은 역대 최다 월간판매실적인 1705대가 판매됐고, K3는 5024대의 판매실적으로 3개월 연속 5000대를 넘었다. 카니발(8002대·29.9%↑) K5(3613대·7.0%↑), 레이(2282대·34.7%↑) 등 최근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출시된 차종들도 힘을 보탰다. 

쌍용차는 5월 9709대를 국내 시장에 판매했다. 이 같은 수치는 전년 동월에 비해 4.2% 감소했다. 2015년 1월 출시돼 올해로 4년차를 맞는 소형 SUV 티볼리는 그동안 같은 차급에서 신차들이 잇달아 출시되며 경쟁이 치열해졌음에도 불구, 3660대의 준수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에 비해서는 22.5% 줄었다. 지난해 5월 출시된 대형 SUV G4 렉스턴은 신차 효과가 시들해지며 올해 5월 47.8% 감소한 1426대에 머물렀다. 

티볼리와 G4렉스턴의 물량 감소는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가 힘을 보탰다. 렉스턴 스포츠는 5월 3944대가 판매되며 2003년 4월 무쏘 스포츠가 세웠던 쌍용차 픽업트럭 역대 최대 월 판매기록(3363대)을 경신했다. 코란도 스포츠가 판매되던 지난해 5월과 비교해서는 무려 130.6% 증가했다.

한국지엠의 5월 내수 판매실적은 전년 동월대비 35.3% 감소한 7670대다. 법정관리를 면했지만 사실상 고객의 믿음을 전달하기에는 못 미쳤다는 평가다.

경차 스파크는 지난달 페이스모델 ‘더 뉴 스파크’ 출시에도 불구 전년 동월대비 30.3% 감소한 2565대 판매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지엠은 스파크와 말리부, 트랙스 등 주력 모델이 전월 대비 각각 16.2%, 81.3%, 98.1% 증가하며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뿐만 아니라 더 뉴 스파크를 비롯해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에퀴녹스 등의 출시가 예정돼 향후 실적 개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볼트 EV는 도입 물량 확보에 힘입어 1014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745% 증가했다. 한국지엠은 지난달 대부분의 차종 판매실적이 일제히 증가하며 내수시장 입지를 빠르게 회복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은 SM6, QM3 등 주력 모델들의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내수 판매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5월 판매실적은 전년 동월대비 20.4% 감소한 7342대로 완성차 5사 중 가장 고전했다. 주력 모델인 중형 세단 SM6가 49.1% 감소한 2022대가 판매의 발목을 잡았다. 소형 SUV QM3도 63.3% 감소한 562대를 파는 데 그쳤다.

하지만 중형 SUV QM6가 상품성 강화 모델 출시에 힘입어 4.8% 증가한 2313대로 르노삼성 판매의 견인차 역할을 담당했다. 지난달 르노삼성차가 수입 판매를 개시한 르노 클리오는 2주만에 756대가 출고되며 해치백의 무덤으로 불리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완성차 업체 맏형 격인 현대차, 기아차를 제외하고는 모두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현대기아차의 실적은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시장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현대차는 5월 해외에서 전년 동월대비 6.4% 증가한 32만5121대를 판매했다. 현대차그룹 최초 소형 SUV 브랜드 코나의 본격적인 수출과 중국 시장에서의 판매 반등, 브라질과 러시아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기아차는 8.1% 증가한 20만130대의 해외 판매실적을 거뒀다. 지난해 11월 20만7973대를 기록한 이후 6개월 만에 20만대를 넘어선 것이다.

지역별로는 중국을 비롯해 러시아, 중남미, 아시아태평양 지역 등 신흥 시장에서도 고른 판매 성장을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최근 신규로 투입된 현지 전략형 모델인 신형 프라이드(리오)와 스포티지(현지명 즈파오)가 판매 증가를 이끌었다. 

한국지엠은 6.3% 증가한 3만3209대를 수출하며 간만에 증가세를 보였고, 쌍용차도 렉스턴 브랜드의 수출 개시에 힘입어 53% 증가한 3229대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르노삼성은 5월 8759대를 수출하며 22.5%의 판매 감소를 보였다. 르노삼성 측은 지난달 31일 예정된 해외 판매 차량 선적이 지연됨에 따라 평월보다 물량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완성차 시장에서 현대기아차의 상승세는 긍정적인 평가지만 쌍용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의 부진은 자동차 시장을 넘어 자동차 산업에도 악영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