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bhc, 종합외식기업 향한 R&D 강화 나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연구공간 확장과 최신 연구장비 도입 및 인력충원에 나서

thumbanil

bhc 기업부설연구소 이미지


깨끗한 치킨 bhc가 종합외식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연구개발 강화에 나선다.

bhc는 기존 중앙연구소를 ‘bhc 기업부설연구소’로 명칭을 변경하고 최신 연구장비 도입과 연구소 공간 확장 등을 완료하였으며 향후 연구개발 및 상품기획 관련 전문인력 충원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bhc 기업부설연구소는 배달 위주의 ‘bhc 치킨’ 메뉴 개발 이외에 카페형 매장인 ‘bhc 비어존’ 및 프리미엄 한우전문점인 ‘창고43’ 전용 메뉴 등 다양한 신제품 개발을 담당하게 되며, 아울러 국내외 외식산업 동향과 트랜드 분석 등의 외식산업 전반의 연구사업도 병행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bhc는 최신 연구장비를 구축하였으며, 관련 업무의 연구소 전문 인력도 곧 충원할 계획이다.

한편 bhc는 이날 예비창업자들을 위한 실습공간인 교육장도 확장 및 리뉴얼을 진행해 새롭게 선보였다.

최근 bhc 신규 가맹점의 창업이 폭발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예비 창업자들의 교육 인원이 많아져 공간 부족으로 인해 불편함이 있었으나, 이번 리뉴얼을 통해 휴게공간 확보 및 실습 교육장을 확장하게 되어 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bhc 연구소는 그동안 독특한 제품개발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 처음으로 샐러드 등 사이드 메뉴를 강화한 ‘프리미엄텐더 요레요레’를 비롯해, 코스치킨 개념을 도입해 치킨을 요리로서 가치를 극대화한 ‘별에서 온 코스치킨’, 시즈닝을 가미해 새로운 맛을 선보인 ‘뿌링클’ 등을 선보여 지금까지 인기제품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소스치킨 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치킨인 ‘쏘스에무쵸’ 치킨을 선보이기도 하였다.

bhc 김충현 기업부설연구소장은 “이번 연구소 확장을 계기로 새로운 것이 아니면 만들지 않겠다는 bhc만의 연구개발 신념을 다양한 식재료에 접목해 소비자가 만족하는 제품을 개발 할 수 있도록 핵심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주현 기자 jhjh13@

관련태그

#bhc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