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변동식 KARA 회장 “모터스포츠 대중화 위해 힘쓸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변동식 ㈔대한자동차경주협회장



변동식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회장이 “슈퍼레이스가 아시아 대표 모터스포츠 콘텐츠로 도약하고 있다”며 “모터스포츠 대중화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11~12일 양일간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진행되는 2015 CJ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리즈 개막전에서 변 회장은 이같이 밝혔다.

올해는 지난 1995년 우리나라에서 최초의 서킷 경기가 시작된 이후 만 2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20년 전 1개 서킷에서 출발했던 레이싱 트랙은 전국 4개 지역으로 늘었고 연간 7회 수준이던 경기수도 30 게임이 넘는 규모로 성장했다.

변 회장은 “모터스포츠의 주축인 레이싱팀과 주최자, 오피셜들의 땀과 눈물, 열정이 더해진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변 회장은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20년 온로드 서킷 레이스 역사의 전통을 잇는 간판 대회”라며 “그렇기에 2015 시즌 슈퍼레이스챔피언십에 그 어느 때보다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특히 변 회장은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대표 모터스포츠 콘텐츠로 도약하고 있는 슈퍼레이스의 발전을 위해서는 관객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변 회장은 “슈퍼레이스에서는 국제 규모의 대형 서킷을 호령하는 슈퍼6000, 다양한 차종들의 치열한 경연장으로 화제를 모은 GT, 드라이버들의 실력을 고스란히 비교할 수 있는 슈퍼1600, 그리고 아마추어 급 참가자까지 아우르는 엑스타 V720 크루즈와 엑센트 원메이크 등 다양한 클래스에서 속도의 향연이 펼쳐진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변 회장은 “주관단체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모터스포츠의 대중화를 위해 관중 여러분을 소중히 여기는 자세로 대회 지원에 힘쓰겠다”며 “관중 여러분 모두가 진정한 프로 레이스의 가치를 느끼고 즐기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