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 엔터사업 손 털었다···IHQ 지분 전량 매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SK그룹이 보유 중이던 IHQ의 잔여 지분을 모두 매각하며 엔터테인먼트산업에서 손을 뗐다.

SK텔레콤은 12일 2대주주였던 종합 엔터테인먼트사 IHQ의 잔여 지분 9.99%(402만9940주)를 지난 10일 모두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지난 2006년 SK텔레콤은 엔터테인먼트산업 진출을 위해 IHQ 지분 37%를 확보해 최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그러나 지난 2010년 보유 지분 중 20%를 정훈탁 IHQ 이사회 의장에게 넘기면서 최대주주 지위도 함께 넘겼다.

이에 앞서 계열사인 SK플래닛은 지난해 국내 1위 온라인 유통 음원 서비스사인 멜론 운영업체인 로엔을 사모펀드 어피너티에퀴티파트너스에 매각했다.

비주력사업 정리하고 사업구조 재편이 가속화하고 있다는 업계의 관측이다. 때문에 SK그룹이 부인하고 있는 위치기반 서비스 T맵 매각설도 다시 주목 받을 전망이다.

한편 이번 SK텔레콤의 지분 매각에도 IHQ 지배구조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이 일부 기관투자가에게 지분을 매각했기 때문이다. 현재 정 의장이 지분 21.22%를 보유해 최대주주다.

IHQ에는 배우 김우빈이, 주력 자회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에는 아이돌그룹 포미닛·비스트 등이 소속돼 있다.

박지은 기자 pje88@

관련태그

#IHQ

#SK

#SK텔레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