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T·LGU+, ‘3밴드 LTE-A’ 기술 개발 성공···LTE 대비 4배 빨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SK텔레콤 직원들(상)과 LG유플러스 직원들(하)이 각각 연구실에서 ‘3밴드 LTE-A’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LG유플러스 제공)

이동통신사들이 기존 LTE 보다 4배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 3밴드 주파수 묶음기술(CA)를 선보이며 또 다시 ‘최초’ 타이틀 경쟁에 돌입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20일 잇달아 보도자료를 통해 3개의 LTE대역을 하나로 묶어 LTE보다 4배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 ‘3밴드 LTE-A’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3밴드 LTE-A’는 1개의 광대역 주파수에 각기 다른 2개의 주파수를 묶는 3밴드 CA 기술로 기존 LTE 대비 4배 빠르며 이론상 최고 300Mbps 속도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1개 광대역(20MHz) 주파수와 2개의 10MHz 주파수 등 총 3개 대역 주파수를 묶은 ‘20+10+10MHz’ 3밴드 LTE-A 기술을 선보였으며 LG유플러스는 1개 광대역(40MHz) 주파수와 2개의 20MHz 주파수를 묶어 총 80MHz폭을 활용한다.

‘3밴드 LTE-A’가 상용화 되면 이용자들은 3밴드 CA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으로 1GB 용량의 영화를 27초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같은 용량의 영화를 다운로드 받을 경우 2밴드 CA(225Mbps)는 36초, 광대역LTE(150Mbps)는 55초, LTE는 약 1분 57초가 소요된다.

또 LTE 서비스 중 가장 빠른 전송속도가 필요한 모바일 IPTV Full HD서비스의 경우 평균 5Mbps의 속도인데 3밴드 CA는 이보다 60배 빠른 전송속도의 서비스도 지원 가능하다.

업계 전문가들은 올해 말 3밴드 CA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이 개발되면 ‘3밴드 LTE-A’가 상용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3밴드 LTE-A’는 타사가 앞서 선보인 2밴드 광대역 CA보다 한 단계 진화된 기술로 올해 초 독산사옥에서 시연에 성공했다”며 “현재 기술 표준화와 함께 기지국 장비와 단말기를 준비 중에 있어 연내에 서비스 상용화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소개했다.

SK텔레콤 역시 “LTE-A 세계 최초 상용화 이후, 지난 11월 선보인 ‘10+20MHz’ 광대역 LTE-A를 넘어 3개 주파수를 묶는 ‘3밴드 LTE-A’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장비제조사와 TF팀을 운영하는 등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이번 ‘3밴드 LTE-A’ 기술 개발에 따라 향후 4개, 5개의 주파수 대역을 연결하는 4밴드 LTE-A, 5밴드 LTE-A 기술 개발도 더욱 앞당겨질 전망”이라고 자평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세계 최고의 모바일 기술 경연장인 MWC 2014에서 이번 ‘3밴드 LTE-A’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이번 MWC에서 SK텔레콤은 3개의 광대역 주파수를 연결해(20+20+20MHz) ‘3밴드 LTE-A’의 최고 속도인 450Mbps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김아연 기자 csdi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