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與野, 3자회담 전 기선제압 ‘설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3자회담을 앞두고 여야가 기선제압에 나서고 있다.

16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이날 3자회담 성과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민주당을 겨냥한 공세가 쏟아졌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최근 사퇴를 선언한 채동욱 검찰총장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야당의 비호와 정치 쟁점화 시도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의도적 왜곡을 당장 중단하고 고위공직자의 비윤리적 처신문제가 이번 논란의 본질임을 직시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심재철 최고위원도 “민주당은 실익이 없는 거리투쟁보다 국회로 들어가 싸우는 것이 더 현실적인 선택이 될 것”이라고 거들었다.

민주당은 강도 높은 공세로 맞섰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신경민 최고위원은 “사람을 죽도록 두들겨 패고 등에 비수를 박은 상태에서 왜 맞게 됐는지를 알아보자는 것과 같다”며 “청와대가 국정원 문제를 대충 넘어가고 이미지 제고만 생각한다면 이건 정치를 포기하는 것이자 일방통행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대통령의 국회 방문 의도가 정녕 진정인지 국민에게 굴종과 복종을 요구하는 사실상의 선전포고가 될 것인지 판가름하게 될 것”이라며 “회담에 대한 기대보다는 우려가 큰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창희 기자 allnewgu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