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與 3자 회담 제안에 野 거부···기싸움 장기화 조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대표가 만나는 3자 회담을 다시금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청와대의 공식적인 제안이 있어야 고려해볼 수 있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청와대가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어 여·야·청 간의 기싸움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3권 분립에 비춰보더라도 국회 일을 대통령과의 담판으로 종결짓겠다거나 정당이 해야 할 일을 대통령과 담판으로 풀려는 생각은 민주주의 발전과정에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 대 당으로 해결할 문제라면 정당 간에 해결해야지 대통령에게 담판을 요구할 일이 아니다”라며 “원내 문제가 포함됐다면 5자 회동을, 아니면 민주당이 그동안 정례화하자고 줄기차게 주장해온 3자 회담을 통해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를 속히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김한길 대표는 이날 “(3자 회담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청와대가 정식으로 제안해온다면 그때 가서 판단하겠다”고 일단은 거절의 뜻을 나타냈다.

김 대표는 김관영 수석 대변인을 통해 “박 대통령이 야당대표 시절 자신이 생각한 위상과 지금 박 대통령 입장에서 생각하는 야당대표 위상이 어떻게 다를 수 있느냐”라며 “단독회담에 빨리 응하라”고 촉구했다.

배재정 대변인도 이날 “박 대통령은 한나라당 대표 시절 노무현 대통령에게 조건없는 영수회담을 제의해 노 전 대통령이 받아들였다”며 “한나라당이 2005년 영수회담 뒤 ‘거리정치’를 더 강화한 전력 때문에 박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이 단독회담을 꺼리는 것 아닌가“라고 힐난했다.

이창희 기자 allnewgu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